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올해 은행 가계대출 460조 예상…7.2% 증가
입력 2011.02.01 (06:08) 수정 2011.02.01 (15:12) 재테크
올해 은행권의 가계대출 증가율이 7%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됐습니다.



금융감독원은 은행이 제출한 2011년도 대출 계획서를 분석한 결과, 올해 가계대출 규모가 지난해보다 7.2% 증가한 460조 4천억 원에 이를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금감원은 정부 목표가 은행 가계대출 증가율을 명목 국내총생산 증가율인 8% 내로 유도하겠다는 것이어서 큰 무리는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습니다.



다만, 은행의 영업 경쟁이 치열해지면 가계대출이 크게 늘 수 있어 적정 수준을 유지하도록 감독하겠다고 말했습니다.
  • 올해 은행 가계대출 460조 예상…7.2% 증가
    • 입력 2011-02-01 06:08:47
    • 수정2011-02-01 15:12:39
    재테크
올해 은행권의 가계대출 증가율이 7%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됐습니다.



금융감독원은 은행이 제출한 2011년도 대출 계획서를 분석한 결과, 올해 가계대출 규모가 지난해보다 7.2% 증가한 460조 4천억 원에 이를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금감원은 정부 목표가 은행 가계대출 증가율을 명목 국내총생산 증가율인 8% 내로 유도하겠다는 것이어서 큰 무리는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습니다.



다만, 은행의 영업 경쟁이 치열해지면 가계대출이 크게 늘 수 있어 적정 수준을 유지하도록 감독하겠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