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보다폰·프랑스텔 “이집트 휴대전화 서비스 재개”
입력 2011.02.01 (06:16) 수정 2011.02.01 (15:39) 국제
보다폰과 프랑스텔레콤이 민주화 시위가 격화되면서 이집트 당국의 요구로 차단했던 휴대전화서비스 가운데 일부를 재개했다고 미국 언론들이 보도했습니다.

세계 최대 이동전화 서비스업체인 보다폰은 자사 홈페이지를 통해 '보다폰은 이집트에서 최선의 노력을 다해 음성서비스를 재개한다'고 밝혔습니다.

프랑스텔레콤도 현지 계열사인 모비닐이 지난 29일부터 다시 운영되고 있다며 "모든 서비스가 다시 작동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 보다폰·프랑스텔 “이집트 휴대전화 서비스 재개”
    • 입력 2011-02-01 06:16:57
    • 수정2011-02-01 15:39:56
    국제
보다폰과 프랑스텔레콤이 민주화 시위가 격화되면서 이집트 당국의 요구로 차단했던 휴대전화서비스 가운데 일부를 재개했다고 미국 언론들이 보도했습니다.

세계 최대 이동전화 서비스업체인 보다폰은 자사 홈페이지를 통해 '보다폰은 이집트에서 최선의 노력을 다해 음성서비스를 재개한다'고 밝혔습니다.

프랑스텔레콤도 현지 계열사인 모비닐이 지난 29일부터 다시 운영되고 있다며 "모든 서비스가 다시 작동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