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30년 만에 4m 폭설…교통 마비 혼란
입력 2011.02.01 (07:40) 수정 2011.02.01 (15:4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우리나라 동해쪽에 접해있는 일본 서부해안에서는 30년에 내린 기록적인 폭설로 차량 천여대가 도로에 멈춰섰고 모든 열차 운행도 중지됐습니다.

도쿄 김대홍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30년 만의 기록적인 폭설로 도시 전체가 눈 속에 파묻혔습니다.

4미터에 가까운 눈이 쌓이면서 어디가 어딘지 구분도 안됩니다.

제설차량까지 동원돼, 눈을 치워보지만 끝이 없습니다.

고속도로와 국도에 있던 차량 천여 대가 10시간 이상 오도 가도 못한 채 멈춰섰습니다.

<인터뷰> 고바야시(차량운전자) : “목적지가 바로 눈앞에 있는데 너무나 멀게 느껴집니다”

열차 운행도 중지됐습니다.

천 여명의 승객들이 열차 안에서 밤을 지새워야만 했습니다.

인명 피해도 잇따랐습니다.

쌓인 눈의 무게를 이기지 못해 나무가 부러지면서 차량이 파손됐고 운전자도 다쳤습니다.

또 도야마 현에서는 지붕이 무너지면서 잠자고 있던 주민 2명이 크게 다쳤습니다.

슈퍼마켓에서 파는 빵과 음료수 등 비상 식량도 모두 동이 났습니다.

폭설에 따른 교통 대란은 어젯밤 늦게 육상 자위대원들이 투입되면서 조금씩 풀리고 있습니다.

하지만 주민들의 불편은 오늘까지도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김대홍입니다.
  • 日, 30년 만에 4m 폭설…교통 마비 혼란
    • 입력 2011-02-01 07:40:51
    • 수정2011-02-01 15:41:32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우리나라 동해쪽에 접해있는 일본 서부해안에서는 30년에 내린 기록적인 폭설로 차량 천여대가 도로에 멈춰섰고 모든 열차 운행도 중지됐습니다.

도쿄 김대홍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30년 만의 기록적인 폭설로 도시 전체가 눈 속에 파묻혔습니다.

4미터에 가까운 눈이 쌓이면서 어디가 어딘지 구분도 안됩니다.

제설차량까지 동원돼, 눈을 치워보지만 끝이 없습니다.

고속도로와 국도에 있던 차량 천여 대가 10시간 이상 오도 가도 못한 채 멈춰섰습니다.

<인터뷰> 고바야시(차량운전자) : “목적지가 바로 눈앞에 있는데 너무나 멀게 느껴집니다”

열차 운행도 중지됐습니다.

천 여명의 승객들이 열차 안에서 밤을 지새워야만 했습니다.

인명 피해도 잇따랐습니다.

쌓인 눈의 무게를 이기지 못해 나무가 부러지면서 차량이 파손됐고 운전자도 다쳤습니다.

또 도야마 현에서는 지붕이 무너지면서 잠자고 있던 주민 2명이 크게 다쳤습니다.

슈퍼마켓에서 파는 빵과 음료수 등 비상 식량도 모두 동이 났습니다.

폭설에 따른 교통 대란은 어젯밤 늦게 육상 자위대원들이 투입되면서 조금씩 풀리고 있습니다.

하지만 주민들의 불편은 오늘까지도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김대홍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