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지원 “2월 국회 정상 운영 희망”
입력 2011.02.01 (10:25) 수정 2011.02.01 (14:59) 정치
민주당 박지원 원내대표는 설 연휴 기간 중에도 한나라당과 접촉해 2월 임시국회 등원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박 원내대표는 오늘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2월 임시국회가 정상적으로 운영돼 민생문제 등 산적한 현안들이 논의되기를 희망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또 "2월 국회 개최에 합의한다면 상임위원장과 간사들이 적극적으로 대화해 좋은 임시국회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지난해 말 한나라당의 예산안 강행처리에 대한 대통령과 박희태 국회의장의 사과, 한나라당의 성의 표시가 국회 정상화의 전제조건임을 분명히 했습니다.
  • 박지원 “2월 국회 정상 운영 희망”
    • 입력 2011-02-01 10:25:09
    • 수정2011-02-01 14:59:42
    정치
민주당 박지원 원내대표는 설 연휴 기간 중에도 한나라당과 접촉해 2월 임시국회 등원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박 원내대표는 오늘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2월 임시국회가 정상적으로 운영돼 민생문제 등 산적한 현안들이 논의되기를 희망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또 "2월 국회 개최에 합의한다면 상임위원장과 간사들이 적극적으로 대화해 좋은 임시국회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지난해 말 한나라당의 예산안 강행처리에 대한 대통령과 박희태 국회의장의 사과, 한나라당의 성의 표시가 국회 정상화의 전제조건임을 분명히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