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렬한 눈빛의 해적, 수사본부로 이송
입력 2011.02.01 (10:34) 포토뉴스
마스크로 얼굴 가린 해적

삼호주얼리호를 납치한 소말리아 해적이 1일 사흘째 조사를 받기 위해 수사본부가 있는 남해해양경찰청으로 들어가고 있다. 해적사건 특별수사본부는 해적들이 삼호주얼리호의 항로를 미리 파악한 뒤 표적 납치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납치 전 과정에 대해 면밀한 수사를 벌이고 있다. 2010.2.1. osh9981@yna.co.kr(끝)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해적 표적납치 본격 수사
삼호주얼리호를 납치한 소말리아 해적이 1일 사흘째 조사를 받기 위해 수사본부가 있는 남해해양경찰청으로 들어가고 있다. 해적사건 특별수사본부는 해적들이 삼호주얼리호의 항로를 미리 파악한 뒤 표적 납치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납치 전 과정에 대해 면밀한 수사를 벌이고 있다. 2010.2.1. osh9981@yna.co.kr(끝)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강렬한 해적 눈빛
삼호주얼리호를 납치한 소말리아 해적이 1일 사흘째 조사를 받기 위해 수사본부가 있는 남해해양경찰청으로 들어가고 있다. 해적사건 특별수사본부는 해적들이 삼호주얼리호의 항로를 미리 파악한 뒤 표적 납치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납치 전 과정에 대해 면밀한 수사를 벌이고 있다. 2010.2.1. osh9981@yna.co.kr(끝)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살아있는 해적 눈빛
삼호주얼리호를 납치한 소말리아 해적이 1일 사흘째 조사를 받기 위해 수사본부가 있는 남해해양경찰청으로 들어가고 있다. 해적사건 특별수사본부는 해적들이 삼호주얼리호의 항로를 미리 파악한 뒤 표적 납치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납치 전 과정에 대해 면밀한 수사를 벌이고 있다. 2010.2.1. osh9981@yna.co.kr(끝)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해적 이송..철통 보안
삼호주얼리호를 납치한 소말리아 해적이 1일 해경특공대의 삼엄한 경호 속에서 사흘째 조사를 받기 위해 수사본부가 있는 남해해양경찰청으로 들어가고 있다. 해적사건 특별수사본부는 해적들이 삼호주얼리호의 항로를 미리 파악한 뒤 표적 납치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납치 전 과정에 대해 면밀한 수사를 벌이고 있다. 2010.2.1. ccho@yna.co.kr(끝)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해적 수사본부로 이송
삼호주얼리호를 납치한 소말리아 해적이 1일 사흘째 조사를 받기 위해 수사본부가 있는 남해해양경찰청에 도착, 차량에서 내리고 있다. 해적사건 특별수사본부는 해적들이 삼호주얼리호의 항로를 미리 파악한 뒤 표적 납치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납치 전 과정에 대해 면밀한 수사를 벌이고 있다. 2010.2.1. ccho@yna.co.kr(끝)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강렬한 눈빛의 해적, 수사본부로 이송
    • 입력 2011-02-01 10:34:29
    포토뉴스

삼호주얼리호를 납치한 소말리아 해적이 1일 사흘째 조사를 받기 위해 수사본부가 있는 남해해양경찰청으로 들어가고 있다. 해적사건 특별수사본부는 해적들이 삼호주얼리호의 항로를 미리 파악한 뒤 표적 납치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납치 전 과정에 대해 면밀한 수사를 벌이고 있다. 2010.2.1. osh9981@yna.co.kr(끝)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삼호주얼리호를 납치한 소말리아 해적이 1일 사흘째 조사를 받기 위해 수사본부가 있는 남해해양경찰청으로 들어가고 있다. 해적사건 특별수사본부는 해적들이 삼호주얼리호의 항로를 미리 파악한 뒤 표적 납치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납치 전 과정에 대해 면밀한 수사를 벌이고 있다. 2010.2.1. osh9981@yna.co.kr(끝)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삼호주얼리호를 납치한 소말리아 해적이 1일 사흘째 조사를 받기 위해 수사본부가 있는 남해해양경찰청으로 들어가고 있다. 해적사건 특별수사본부는 해적들이 삼호주얼리호의 항로를 미리 파악한 뒤 표적 납치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납치 전 과정에 대해 면밀한 수사를 벌이고 있다. 2010.2.1. osh9981@yna.co.kr(끝)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삼호주얼리호를 납치한 소말리아 해적이 1일 사흘째 조사를 받기 위해 수사본부가 있는 남해해양경찰청으로 들어가고 있다. 해적사건 특별수사본부는 해적들이 삼호주얼리호의 항로를 미리 파악한 뒤 표적 납치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납치 전 과정에 대해 면밀한 수사를 벌이고 있다. 2010.2.1. osh9981@yna.co.kr(끝)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삼호주얼리호를 납치한 소말리아 해적이 1일 사흘째 조사를 받기 위해 수사본부가 있는 남해해양경찰청으로 들어가고 있다. 해적사건 특별수사본부는 해적들이 삼호주얼리호의 항로를 미리 파악한 뒤 표적 납치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납치 전 과정에 대해 면밀한 수사를 벌이고 있다. 2010.2.1. osh9981@yna.co.kr(끝)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삼호주얼리호를 납치한 소말리아 해적이 1일 사흘째 조사를 받기 위해 수사본부가 있는 남해해양경찰청으로 들어가고 있다. 해적사건 특별수사본부는 해적들이 삼호주얼리호의 항로를 미리 파악한 뒤 표적 납치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납치 전 과정에 대해 면밀한 수사를 벌이고 있다. 2010.2.1. osh9981@yna.co.kr(끝)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