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월 소비자물가 4.1%↑…장바구니 물가 급등
입력 2011.02.01 (13:02) 수정 2011.02.01 (13:04)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장바구니 물가가 급등하면서 지난달 소비자 물가가 4.1퍼센트 올랐습니다.

4퍼센트대 상승은 지난해 10월 이후 석 달 만입니다.

이해연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통계청이 발표한 1월 소비자 물가 동향을 보면 지난달 물가는 1년 전보다 4.1% 상승했습니다.

지난해 10월 이후 석 달 만에 다시 4%대로 올라섰습니다.

특히 장바구니 물가인 신선식품지수가 치솟았습니다.

과일과 채소가 1년 전인 지난해 1월보다 각각 40.3퍼센트와 29.6퍼센트 상승하면서 신선식품지수는 무려 30.2퍼센트 올랐습니다.

품목별 상승률을 보면 배추가 151.7퍼센트 급등했습니다.

또 파 108.2퍼센트, 마늘 82.3퍼센트 고등어 63.6퍼센트를 기록하는 등 농축수산물의 오름 폭이 컸습니다.

정부 관계자는 한파와 구제역 등의 여파로 공급이 차질을 빚어 물가 상승폭이 컸다고 분석했습니다.

또 올해 1분기까지는 농산물 가격이 안정되기 어려우며 4월 이후 공급요인들이 해소되면서 물가가 안정세를 보일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소비자물가는 지난해 2월 2.7퍼센트 이후 8월까지 2퍼센트 대를 유지했지만, 9월 이후 3-4퍼센트 대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KBS뉴스 이해연입니다.
  • 1월 소비자물가 4.1%↑…장바구니 물가 급등
    • 입력 2011-02-01 13:02:48
    • 수정2011-02-01 13:04:14
    뉴스 12
<앵커 멘트>

장바구니 물가가 급등하면서 지난달 소비자 물가가 4.1퍼센트 올랐습니다.

4퍼센트대 상승은 지난해 10월 이후 석 달 만입니다.

이해연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통계청이 발표한 1월 소비자 물가 동향을 보면 지난달 물가는 1년 전보다 4.1% 상승했습니다.

지난해 10월 이후 석 달 만에 다시 4%대로 올라섰습니다.

특히 장바구니 물가인 신선식품지수가 치솟았습니다.

과일과 채소가 1년 전인 지난해 1월보다 각각 40.3퍼센트와 29.6퍼센트 상승하면서 신선식품지수는 무려 30.2퍼센트 올랐습니다.

품목별 상승률을 보면 배추가 151.7퍼센트 급등했습니다.

또 파 108.2퍼센트, 마늘 82.3퍼센트 고등어 63.6퍼센트를 기록하는 등 농축수산물의 오름 폭이 컸습니다.

정부 관계자는 한파와 구제역 등의 여파로 공급이 차질을 빚어 물가 상승폭이 컸다고 분석했습니다.

또 올해 1분기까지는 농산물 가격이 안정되기 어려우며 4월 이후 공급요인들이 해소되면서 물가가 안정세를 보일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소비자물가는 지난해 2월 2.7퍼센트 이후 8월까지 2퍼센트 대를 유지했지만, 9월 이후 3-4퍼센트 대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KBS뉴스 이해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