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남자 크로스컨트리, 동메달 수확
입력 2011.02.01 (16:45) 연합뉴스
한국 남자 크로스컨트리 대표팀이 2011 아스타나-알마티 동계아시안게임에서 동메달을 수확했다.

한국은 1일 카자흐스탄 알마티 바이애슬론·크로스컨트리 스키장에서 열린 대회 이틀째 남자 크로스컨트리 팀스프린트 결승에서 박병주(경기도체육회)와 정의명(평창군청)이 이어 달려 24분34초9의 기록으로 이란(25분30초2)을 제치고 3위에 올랐다.

22분46초2만에 코스를 주파한 카자흐스탄이 금메달을 땄고, 일본(22분59초2)이 은메달을 가져갔다.

한국은 1999년 강원 대회에서 남자 40㎞ 동메달을 따낸 이후 12년 만에 크로스컨트리에서 메달을 수확했다.

앞서 열린 여자 팀스프린트에는 남슬기(평택여고)와 이은경(권선고)이 출전했으나 4위에 그쳤다.
  • 남자 크로스컨트리, 동메달 수확
    • 입력 2011-02-01 16:45:44
    연합뉴스
한국 남자 크로스컨트리 대표팀이 2011 아스타나-알마티 동계아시안게임에서 동메달을 수확했다.

한국은 1일 카자흐스탄 알마티 바이애슬론·크로스컨트리 스키장에서 열린 대회 이틀째 남자 크로스컨트리 팀스프린트 결승에서 박병주(경기도체육회)와 정의명(평창군청)이 이어 달려 24분34초9의 기록으로 이란(25분30초2)을 제치고 3위에 올랐다.

22분46초2만에 코스를 주파한 카자흐스탄이 금메달을 땄고, 일본(22분59초2)이 은메달을 가져갔다.

한국은 1999년 강원 대회에서 남자 40㎞ 동메달을 따낸 이후 12년 만에 크로스컨트리에서 메달을 수확했다.

앞서 열린 여자 팀스프린트에는 남슬기(평택여고)와 이은경(권선고)이 출전했으나 4위에 그쳤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