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러 야권 “푸틴, 무바라크와 다를 것 없다”
입력 2011.02.01 (18:47) 국제
러시아 야권 인사들이 푸틴 총리의 퇴진을 요구하는 반정부 시위를 벌였습니다.

이들은 집회와 시위의 자유를 규정한 헌법 제 31조의 보장을 요구하며 푸틴 총리가 이집트의 무바라크 대통령과 다를 바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집회에는 야권 지도자 보리스 넴초프 전 부총리 등 5백여 명이 참석했고 경찰은 병력 2천여 명을 집회 장소 주변에 배치했습니다.
  • 러 야권 “푸틴, 무바라크와 다를 것 없다”
    • 입력 2011-02-01 18:47:26
    국제
러시아 야권 인사들이 푸틴 총리의 퇴진을 요구하는 반정부 시위를 벌였습니다.

이들은 집회와 시위의 자유를 규정한 헌법 제 31조의 보장을 요구하며 푸틴 총리가 이집트의 무바라크 대통령과 다를 바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집회에는 야권 지도자 보리스 넴초프 전 부총리 등 5백여 명이 참석했고 경찰은 병력 2천여 명을 집회 장소 주변에 배치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