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귀경 차량 소통 원활…낮 12시 쯤 정체 시작
입력 2011.02.06 (09:04) 속보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제 오후는 귀경차량이 몰리면서 전국 고속도로가 몸살을 앓았는데요.

설 연휴 마지막날인 오늘, 다행히 극심한 정체는 없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서울요금소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진화 기자, 현재 교통 상황 어떻습니까?

<리포트>

네, 날이 밝으면서 차량들이 조금씩 늘고는 있지만, 정체 없이 시원하게 달리고 있습니다.

앞서 어제 오후에는 고속도로 곳곳에서 정체가 이어졌는데요.

날이 저물면서 정체구간도 점점 줄어, 자정 이후부터는 경부와 영동, 서해안 고속도로 등 전국의 고속도로에서 차량들이 제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고속도로 폐쇄회로 화면을 통해 차량 흐름 살펴보겠습니다.

먼저, 경부고속도로 죽전 부근입니다.

양방향 소통이 모두 원활합니다.

영동선 마성터널 부근도 양방향 모두 차량들이 시원하게 달리고 있습니다.

서해안선 서평택 부근입니다. 아직까진 도로에 차량이 많지는 않은 모습입니다.

지금 서울로 출발하면 요금소를 기준으로 부산에서는 4시간 30분 광주에서 3시간 20분 대전에서는 1시간 30분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한국도로공사는 연휴 마지막날인 오늘 낮 12시쯤 상습정체 구간에서부터 정체가 시작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하지만, 평소 주말보다 조금 많은 30만 대의 차량이 서울로 들어오는 수준이어서 극심한 정체는 없을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지금까지 서울 요금소에서 KBS 뉴스 김진홥니다.
  • 귀경 차량 소통 원활…낮 12시 쯤 정체 시작
    • 입력 2011-02-06 09:04:51
    속보
<앵커 멘트>

어제 오후는 귀경차량이 몰리면서 전국 고속도로가 몸살을 앓았는데요.

설 연휴 마지막날인 오늘, 다행히 극심한 정체는 없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서울요금소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진화 기자, 현재 교통 상황 어떻습니까?

<리포트>

네, 날이 밝으면서 차량들이 조금씩 늘고는 있지만, 정체 없이 시원하게 달리고 있습니다.

앞서 어제 오후에는 고속도로 곳곳에서 정체가 이어졌는데요.

날이 저물면서 정체구간도 점점 줄어, 자정 이후부터는 경부와 영동, 서해안 고속도로 등 전국의 고속도로에서 차량들이 제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고속도로 폐쇄회로 화면을 통해 차량 흐름 살펴보겠습니다.

먼저, 경부고속도로 죽전 부근입니다.

양방향 소통이 모두 원활합니다.

영동선 마성터널 부근도 양방향 모두 차량들이 시원하게 달리고 있습니다.

서해안선 서평택 부근입니다. 아직까진 도로에 차량이 많지는 않은 모습입니다.

지금 서울로 출발하면 요금소를 기준으로 부산에서는 4시간 30분 광주에서 3시간 20분 대전에서는 1시간 30분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한국도로공사는 연휴 마지막날인 오늘 낮 12시쯤 상습정체 구간에서부터 정체가 시작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하지만, 평소 주말보다 조금 많은 30만 대의 차량이 서울로 들어오는 수준이어서 극심한 정체는 없을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지금까지 서울 요금소에서 KBS 뉴스 김진홥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속보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