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남미-아랍 정상회의 시위사태로 연기”
입력 2011.02.06 (09:25) 국제
이달 중순 개최될 예정이었던 3차 남미-아랍 정상회의가 연기됐다고 AFP통신 등 외신들이 보도했습다.

당초 오는 13일부터 나흘동안 페루 수도 리마에서 열릴 예정이던 이번 남미-아랍 정상회의는 중동과 북아프리카 지역의 시위사태를 이유로 아랍연맹 측이 요청해 연기됐습니다.

실바 전 브라질 대통령의 제안으로 시작된 남미-아랍 정상회의에는 그동안 남미대륙 12개국과 아랍연합 소속 22개국 등 34개국 정상과 정부대표들이 참석해 왔습니다.
  • “남미-아랍 정상회의 시위사태로 연기”
    • 입력 2011-02-06 09:25:33
    국제
이달 중순 개최될 예정이었던 3차 남미-아랍 정상회의가 연기됐다고 AFP통신 등 외신들이 보도했습다.

당초 오는 13일부터 나흘동안 페루 수도 리마에서 열릴 예정이던 이번 남미-아랍 정상회의는 중동과 북아프리카 지역의 시위사태를 이유로 아랍연맹 측이 요청해 연기됐습니다.

실바 전 브라질 대통령의 제안으로 시작된 남미-아랍 정상회의에는 그동안 남미대륙 12개국과 아랍연합 소속 22개국 등 34개국 정상과 정부대표들이 참석해 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