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통령 물러날 때까지 광장 지킨다”
입력 2011.02.06 (10:32) 포토뉴스
대통령 물러날 때까지 광장 지킨다

이집트 민주화 시위 12일째인 5일 낮 카이로 도심 타흐리르 광장에는 시위대 1만여명이 모여 호스니 무바라크 대통령의 즉각적인 사퇴를 촉구했다. 이들은 광장 안에서 피켓을 들거나 구호를 외치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자신들의 요구를 표출했다. 입구를 지키는 사수대도 눈에 띄었고 시위에 지친 사람들은 광장내 곳곳에 누워 잠을 청하는 모습도 목격됐다. 시위대 대부분은 무바라크 대통령이 물러날 때까지 결코 광장을 떠나지 않겠다는 투쟁의지를 보였다.

대통령 물러날 때까지 광장 지킨다
이집트 민주화 시위 12일째인 5일 낮 카이로 도심 타흐리르 광장에는 시위대 1만여명이 모여 호스니 무바라크 대통령의 즉각적인 사퇴를 촉구했다. 이들은 광장 안에서 피켓을 들거나 구호를 외치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자신들의 요구를 표출했다. 입구를 지키는 사수대도 눈에 띄었고 시위에 지친 사람들은 광장내 곳곳에 누워 잠을 청하는 모습도 목격됐다. 시위대 대부분은 무바라크 대통령이 물러날 때까지 결코 광장을 떠나지 않겠다는 투쟁의지를 보였다.
대통령 물러날 때까지 광장 지킨다
이집트 민주화 시위 12일째인 5일 낮 카이로 도심 타흐리르 광장에는 시위대 1만여명이 모여 호스니 무바라크 대통령의 즉각적인 사퇴를 촉구했다. 이들은 광장 안에서 피켓을 들거나 구호를 외치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자신들의 요구를 표출했다. 입구를 지키는 사수대도 눈에 띄었고 시위에 지친 사람들은 광장내 곳곳에 누워 잠을 청하는 모습도 목격됐다. 시위대 대부분은 무바라크 대통령이 물러날 때까지 결코 광장을 떠나지 않겠다는 투쟁의지를 보였다.
대통령 물러날 때까지 광장 지킨다
이집트 민주화 시위 12일째인 5일 낮 카이로 도심 타흐리르 광장에는 시위대 1만여명이 모여 호스니 무바라크 대통령의 즉각적인 사퇴를 촉구했다. 이들은 광장 안에서 피켓을 들거나 구호를 외치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자신들의 요구를 표출했다. 입구를 지키는 사수대도 눈에 띄었고 시위에 지친 사람들은 광장내 곳곳에 누워 잠을 청하는 모습도 목격됐다. 시위대 대부분은 무바라크 대통령이 물러날 때까지 결코 광장을 떠나지 않겠다는 투쟁의지를 보였다.
대통령 물러날 때까지 광장 지킨다
이집트 민주화 시위 12일째인 5일 낮 카이로 도심 타흐리르 광장에는 시위대 1만여명이 모여 호스니 무바라크 대통령의 즉각적인 사퇴를 촉구했다. 이들은 광장 안에서 피켓을 들거나 구호를 외치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자신들의 요구를 표출했다. 입구를 지키는 사수대도 눈에 띄었고 시위에 지친 사람들은 광장내 곳곳에 누워 잠을 청하는 모습도 목격됐다. 시위대 대부분은 무바라크 대통령이 물러날 때까지 결코 광장을 떠나지 않겠다는 투쟁의지를 보였다.
대통령 물러날 때까지 광장 지킨다
이집트 민주화 시위 12일째인 5일 낮 카이로 도심 타흐리르 광장에는 시위대 1만여명이 모여 호스니 무바라크 대통령의 즉각적인 사퇴를 촉구했다. 이들은 광장 안에서 피켓을 들거나 구호를 외치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자신들의 요구를 표출했다. 입구를 지키는 사수대도 눈에 띄었고 시위에 지친 사람들은 광장내 곳곳에 누워 잠을 청하는 모습도 목격됐다. 시위대 대부분은 무바라크 대통령이 물러날 때까지 결코 광장을 떠나지 않겠다는 투쟁의지를 보였다.
대통령 물러날 때까지 광장 지킨다
이집트 민주화 시위 12일째인 5일 낮 카이로 도심 타흐리르 광장에는 시위대 1만여명이 모여 호스니 무바라크 대통령의 즉각적인 사퇴를 촉구했다. 이들은 광장 안에서 피켓을 들거나 구호를 외치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자신들의 요구를 표출했다. 입구를 지키는 사수대도 눈에 띄었고 시위에 지친 사람들은 광장내 곳곳에 누워 잠을 청하는 모습도 목격됐다. 시위대 대부분은 무바라크 대통령이 물러날 때까지 결코 광장을 떠나지 않겠다는 투쟁의지를 보였다.
해방구가 된 카이로 타흐리르 광장
이집트 민주화 시위 12일째인 5일 낮 카이로 도심 타흐리르 광장에는 시위대 1만여명이 모여 호스니 무바라크 대통령의 즉각적인 사퇴를 촉구했다. 이들은 광장 안에서 피켓을 들거나 구호를 외치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자신들의 요구를 표출했다. 입구를 지키는 사수대도 눈에 띄었고 시위에 지친 사람들은 광장내 곳곳에 누워 잠을 청하는 모습도 목격됐다. 시위대 대부분은 무바라크 대통령이 물러날 때까지 결코 광장을 떠나지 않겠다는 투쟁의지를 보였다.
대통령 물러날 때까지 광장 지킨다
이집트 민주화 시위 12일째인 5일 낮 카이로 도심 반정부 시위대의 해방구인 타흐리르 광장에 등장한 무바라크 퇴진을 촉구하는 다양한 구호와 요구사항.
카이로 ‘민화주 성지’를 청소하는 여인
이집트 민주화 시위 12일째인 5일 낮 반정부 시위의 메카로 떠오른 카이로 도심 타흐리르 광장에서 한 여인이 광장 곳곳을 청소하고 있다.
카이로 ‘민화주 성지’를 청소하는 여인
이집트 민주화 시위 12일째인 5일 낮 반정부 시위의 메카로 떠오른 카이로 도심 타흐리르 광장에서 한 여인이 광장 곳곳을 청소하고 있다.
  • “대통령 물러날 때까지 광장 지킨다”
    • 입력 2011-02-06 10:32:29
    포토뉴스

이집트 민주화 시위 12일째인 5일 낮 카이로 도심 타흐리르 광장에는 시위대 1만여명이 모여 호스니 무바라크 대통령의 즉각적인 사퇴를 촉구했다. 이들은 광장 안에서 피켓을 들거나 구호를 외치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자신들의 요구를 표출했다. 입구를 지키는 사수대도 눈에 띄었고 시위에 지친 사람들은 광장내 곳곳에 누워 잠을 청하는 모습도 목격됐다. 시위대 대부분은 무바라크 대통령이 물러날 때까지 결코 광장을 떠나지 않겠다는 투쟁의지를 보였다.

이집트 민주화 시위 12일째인 5일 낮 카이로 도심 타흐리르 광장에는 시위대 1만여명이 모여 호스니 무바라크 대통령의 즉각적인 사퇴를 촉구했다. 이들은 광장 안에서 피켓을 들거나 구호를 외치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자신들의 요구를 표출했다. 입구를 지키는 사수대도 눈에 띄었고 시위에 지친 사람들은 광장내 곳곳에 누워 잠을 청하는 모습도 목격됐다. 시위대 대부분은 무바라크 대통령이 물러날 때까지 결코 광장을 떠나지 않겠다는 투쟁의지를 보였다.

이집트 민주화 시위 12일째인 5일 낮 카이로 도심 타흐리르 광장에는 시위대 1만여명이 모여 호스니 무바라크 대통령의 즉각적인 사퇴를 촉구했다. 이들은 광장 안에서 피켓을 들거나 구호를 외치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자신들의 요구를 표출했다. 입구를 지키는 사수대도 눈에 띄었고 시위에 지친 사람들은 광장내 곳곳에 누워 잠을 청하는 모습도 목격됐다. 시위대 대부분은 무바라크 대통령이 물러날 때까지 결코 광장을 떠나지 않겠다는 투쟁의지를 보였다.

이집트 민주화 시위 12일째인 5일 낮 카이로 도심 타흐리르 광장에는 시위대 1만여명이 모여 호스니 무바라크 대통령의 즉각적인 사퇴를 촉구했다. 이들은 광장 안에서 피켓을 들거나 구호를 외치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자신들의 요구를 표출했다. 입구를 지키는 사수대도 눈에 띄었고 시위에 지친 사람들은 광장내 곳곳에 누워 잠을 청하는 모습도 목격됐다. 시위대 대부분은 무바라크 대통령이 물러날 때까지 결코 광장을 떠나지 않겠다는 투쟁의지를 보였다.

이집트 민주화 시위 12일째인 5일 낮 카이로 도심 타흐리르 광장에는 시위대 1만여명이 모여 호스니 무바라크 대통령의 즉각적인 사퇴를 촉구했다. 이들은 광장 안에서 피켓을 들거나 구호를 외치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자신들의 요구를 표출했다. 입구를 지키는 사수대도 눈에 띄었고 시위에 지친 사람들은 광장내 곳곳에 누워 잠을 청하는 모습도 목격됐다. 시위대 대부분은 무바라크 대통령이 물러날 때까지 결코 광장을 떠나지 않겠다는 투쟁의지를 보였다.

이집트 민주화 시위 12일째인 5일 낮 카이로 도심 타흐리르 광장에는 시위대 1만여명이 모여 호스니 무바라크 대통령의 즉각적인 사퇴를 촉구했다. 이들은 광장 안에서 피켓을 들거나 구호를 외치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자신들의 요구를 표출했다. 입구를 지키는 사수대도 눈에 띄었고 시위에 지친 사람들은 광장내 곳곳에 누워 잠을 청하는 모습도 목격됐다. 시위대 대부분은 무바라크 대통령이 물러날 때까지 결코 광장을 떠나지 않겠다는 투쟁의지를 보였다.

이집트 민주화 시위 12일째인 5일 낮 카이로 도심 타흐리르 광장에는 시위대 1만여명이 모여 호스니 무바라크 대통령의 즉각적인 사퇴를 촉구했다. 이들은 광장 안에서 피켓을 들거나 구호를 외치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자신들의 요구를 표출했다. 입구를 지키는 사수대도 눈에 띄었고 시위에 지친 사람들은 광장내 곳곳에 누워 잠을 청하는 모습도 목격됐다. 시위대 대부분은 무바라크 대통령이 물러날 때까지 결코 광장을 떠나지 않겠다는 투쟁의지를 보였다.

이집트 민주화 시위 12일째인 5일 낮 카이로 도심 타흐리르 광장에는 시위대 1만여명이 모여 호스니 무바라크 대통령의 즉각적인 사퇴를 촉구했다. 이들은 광장 안에서 피켓을 들거나 구호를 외치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자신들의 요구를 표출했다. 입구를 지키는 사수대도 눈에 띄었고 시위에 지친 사람들은 광장내 곳곳에 누워 잠을 청하는 모습도 목격됐다. 시위대 대부분은 무바라크 대통령이 물러날 때까지 결코 광장을 떠나지 않겠다는 투쟁의지를 보였다.

이집트 민주화 시위 12일째인 5일 낮 카이로 도심 타흐리르 광장에는 시위대 1만여명이 모여 호스니 무바라크 대통령의 즉각적인 사퇴를 촉구했다. 이들은 광장 안에서 피켓을 들거나 구호를 외치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자신들의 요구를 표출했다. 입구를 지키는 사수대도 눈에 띄었고 시위에 지친 사람들은 광장내 곳곳에 누워 잠을 청하는 모습도 목격됐다. 시위대 대부분은 무바라크 대통령이 물러날 때까지 결코 광장을 떠나지 않겠다는 투쟁의지를 보였다.

이집트 민주화 시위 12일째인 5일 낮 카이로 도심 타흐리르 광장에는 시위대 1만여명이 모여 호스니 무바라크 대통령의 즉각적인 사퇴를 촉구했다. 이들은 광장 안에서 피켓을 들거나 구호를 외치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자신들의 요구를 표출했다. 입구를 지키는 사수대도 눈에 띄었고 시위에 지친 사람들은 광장내 곳곳에 누워 잠을 청하는 모습도 목격됐다. 시위대 대부분은 무바라크 대통령이 물러날 때까지 결코 광장을 떠나지 않겠다는 투쟁의지를 보였다.

이집트 민주화 시위 12일째인 5일 낮 카이로 도심 타흐리르 광장에는 시위대 1만여명이 모여 호스니 무바라크 대통령의 즉각적인 사퇴를 촉구했다. 이들은 광장 안에서 피켓을 들거나 구호를 외치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자신들의 요구를 표출했다. 입구를 지키는 사수대도 눈에 띄었고 시위에 지친 사람들은 광장내 곳곳에 누워 잠을 청하는 모습도 목격됐다. 시위대 대부분은 무바라크 대통령이 물러날 때까지 결코 광장을 떠나지 않겠다는 투쟁의지를 보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