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11 동계아시안게임
여자 빙속 팀추월, 금메달 질주
입력 2011.02.06 (15:25) 수정 2011.02.06 (15:26) 연합뉴스
노선영 2관왕

한국 여자 스피드스케이팅이 제7회 아스타나-알마티 동계아시안게임 팀추월에서 금메달을 획득했다.

이주연(24), 노선영(22.이상 한국체대), 박도영(18.덕정고)으로 이뤄진 한국 여자 대표팀은 6일 카자흐스탄 아스타나 실내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이 종목에서 3분4초35의 기록으로 1위를 차지했다.

노선영은 지난 2일 매스스타트에서 깜짝 금메달을 딴 데 이어 이날도 우승하면서 대회 2관왕에 올랐다.
  • 여자 빙속 팀추월, 금메달 질주
    • 입력 2011-02-06 15:25:11
    • 수정2011-02-06 15:26:51
    연합뉴스
노선영 2관왕

한국 여자 스피드스케이팅이 제7회 아스타나-알마티 동계아시안게임 팀추월에서 금메달을 획득했다.

이주연(24), 노선영(22.이상 한국체대), 박도영(18.덕정고)으로 이뤄진 한국 여자 대표팀은 6일 카자흐스탄 아스타나 실내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이 종목에서 3분4초35의 기록으로 1위를 차지했다.

노선영은 지난 2일 매스스타트에서 깜짝 금메달을 딴 데 이어 이날도 우승하면서 대회 2관왕에 올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