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집트 정부-야권, 개헌위원회 설립 합의
입력 2011.02.07 (06:13) 국제
이집트 정부와 야권 단체들이 반정부 시위사태 이후 처음 정식 회의를 열고 개헌위원회 구성 등 정치 개혁에 합의했습니다.

오마르 술레이만 이집트 부통령은 무슬림형제단을 비롯한 야권과의 협상에서 사법부 인사들과 정치인 등이 참여하는 개헌위원회를 구성, 내달 첫째 주까지 개헌안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또, 새 헌법에 대통령의 연임을 제한하는 규정을 신설하고, 야당 후보들의 대선 출마를 사실상 가로막았던 기존 조항들을 폐지해 많은 인사가 대선에 출마할 수 있도록 하기로 뜻을 모았습니다.

특히, 발효된 지 30년 된 비상계엄법도 폐지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술레이만 부통령은 아울러 반정부 시위에 참여했던 시민에게 보복하지 않고 언론의 자유를 보장하며 인터넷이나 휴대전화 문자서비스를 강제로 중단시키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이와 함께 사법기관을 통해 부패 척결 활동을 강화하고, 적발된 부패 사범은 엄벌에 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술레이만 부통령은 호스니 무바라크 대통령의 권한을 인수해달라는 야권의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협상에 참여한 한 대표자가 AFP 통신에 전했습니다.
  • 이집트 정부-야권, 개헌위원회 설립 합의
    • 입력 2011-02-07 06:13:21
    국제
이집트 정부와 야권 단체들이 반정부 시위사태 이후 처음 정식 회의를 열고 개헌위원회 구성 등 정치 개혁에 합의했습니다.

오마르 술레이만 이집트 부통령은 무슬림형제단을 비롯한 야권과의 협상에서 사법부 인사들과 정치인 등이 참여하는 개헌위원회를 구성, 내달 첫째 주까지 개헌안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또, 새 헌법에 대통령의 연임을 제한하는 규정을 신설하고, 야당 후보들의 대선 출마를 사실상 가로막았던 기존 조항들을 폐지해 많은 인사가 대선에 출마할 수 있도록 하기로 뜻을 모았습니다.

특히, 발효된 지 30년 된 비상계엄법도 폐지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술레이만 부통령은 아울러 반정부 시위에 참여했던 시민에게 보복하지 않고 언론의 자유를 보장하며 인터넷이나 휴대전화 문자서비스를 강제로 중단시키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이와 함께 사법기관을 통해 부패 척결 활동을 강화하고, 적발된 부패 사범은 엄벌에 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술레이만 부통령은 호스니 무바라크 대통령의 권한을 인수해달라는 야권의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협상에 참여한 한 대표자가 AFP 통신에 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