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리 본 MWC, 스마트폰·태블릿 대전
입력 2011.02.07 (07:00) 연합뉴스
올해 상반기 글로벌 모바일 대전의 경쟁구도가 윤곽을 드러내고 있다.

오는 14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를 일주일 앞두고 각 사의 비밀병기들이 베일을 벗고 있다.

지난 1월 초 열린 세계 최대 멀티미디어 가전전시회인 CES에서 올해 모바일 트렌드가 상당수 공개된 데 이어 이번 MWC로 전체적인 얼개가 짜이는 셈이다.

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MWC에서 갤럭시S 차기작과 새 태블릿PC로 주도권을 잡겠다는 복안을 갖고 있다.

'세느'라는 프로젝트명으로 개발 중인 갤럭시S 차기작은 CES에서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인 신종균 사장이 일부 사양을 공개하면서 군불이 지펴진 바 있다.

현재 차기작은 최신 안드로이드 2.3 버전인 진저브레드 기반으로 슈퍼 아몰레드 이상의 디스플레이(슈퍼 아몰레드 플러스)와 듀얼 코어 프로세서를 장착할 예정이다.

여기에 업계에서는 디스플레이가 4.3인치에 근거리 무선통신인 NFC칩 등을 갖출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삼성전자는 최근 공식 블로그를 통해 차기작의 티저 영상을 공개하기도 했다.

삼성전자의 새 태블릿PC는 10인치 정도의 슈퍼 아몰레드 디스플레이에 태블릿PC 전용 OS인 허니콤을 탑재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구글은 지난 2일 미국 본사에서 8∼10인치 이상의 태블릿PC에 최적화된 허니콤을 공개한 바 있다.

또 800만 화소의 고해상도 카메라가 탑재되고 64GB 내장 메모리, 엔비디아의 테크라2 프로세서를 채택한 것으로 전해졌다.

MWC 개막 직전 열리는 삼성전자의 MWC 제품발표행사의 홍보계획에는 새 태블릿PC에 대한 프레젠테이션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10인치 외에도 7인치 새 태블릿PC도 공개될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된다.

지난해 스마트폰 시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지 못했던 LG전자는 CES에 이어 이번 MWC를 반전의 지렛대로 삼기 위해 벼르고 있다.

LG전자는 이번 MWC의 타이틀을 'In to the New Dimension(새로운 차원 속으로)'으로 잡고, 세계 최초의 3D 스마트폰인 '옵티머스3D'를 공개할 예정이다. 3D로 촬영, 재생, 공유 등 3가지 기능이 구현된 모델이다.

또 CES에서 미국 이동통신사인 T모바일의 프레스 콘퍼런스에서만 잠시 소개됐던 허니콤 기반의 8.9인치 태블릿PC인 '옵티머스 패드'도 본격적으로 공개한다.

CES에서 중점적으로 소개했던 세계 최초 듀얼코어 스마트폰인 '옵티머스2X'와 '옵티머스 블랙', LTE 스마트폰인 '레볼루션' 등도 전시된다.

모토로라는 CES에서 호평을 받은 듀얼코어 스마트폰 '아트릭스'와 10.1인치 허니콤 태블릿PC인 '줌'을 주력 모델로 내세워 바람을 이어가겠다는 방침이다.

CES에서 별도의 부스를 차리지 않았던 HTC도 상반기 전략 스마트폰을 내세울 예정이며, 지난해 MWC에서 5종의 스마트폰 신제품을 공개했던 소니에릭슨도 주력 모델을 선보일 전망이다.

급속하게 모바일 시장의 주도권을 잃어가는 노키아는 이번 MWC에서 미고 플랫폼을 탑재한 새 스마트폰을 내놓아 모바일 선두 업체로서의 위용 찾기에 나설 것이라고 외신들이 전망하고 있다.

새 미고 스마트폰은 해상도 480x854의 디스플레이에 521MB 램과 NFC칩을 갖춘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함께 MWC에서는 통신 사업자간의 기술 및 서비스 향연도 준비돼 있다.

SK텔레콤은 20여건의 기술 및 서비스를 시연하고 글로벌 플랫폼 사업 홍보에 열을 올릴 계획이다.

KT도 올해 처음으로 소규모 홍보관을 운영하면서 클라우드 서비스 등의 홍보에 나설 계획이다.

이밖에 MWC에서는 지난 CES에서 불붙은 N스크린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CES에서는 삼성전자와 LG전자, 시스코 등 제조사들 위주로 N스크린 서비스가 공개됐지만, MWC에서는 통신사가 가세할 예정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올해는 듀얼 코어 프로세서 등을 장착해 속도가 개선되고, NFC칩을 장착해 모바일 결제가 실질적으로 구현되는 단계에 들어설 것"이라며 "제조사들의 기술력이 상당 수준으로 올라왔기 때문에 스마트폰 및 태블릿PC 춘추전국시대가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 미리 본 MWC, 스마트폰·태블릿 대전
    • 입력 2011-02-07 07:00:23
    연합뉴스
올해 상반기 글로벌 모바일 대전의 경쟁구도가 윤곽을 드러내고 있다.

오는 14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를 일주일 앞두고 각 사의 비밀병기들이 베일을 벗고 있다.

지난 1월 초 열린 세계 최대 멀티미디어 가전전시회인 CES에서 올해 모바일 트렌드가 상당수 공개된 데 이어 이번 MWC로 전체적인 얼개가 짜이는 셈이다.

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MWC에서 갤럭시S 차기작과 새 태블릿PC로 주도권을 잡겠다는 복안을 갖고 있다.

'세느'라는 프로젝트명으로 개발 중인 갤럭시S 차기작은 CES에서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인 신종균 사장이 일부 사양을 공개하면서 군불이 지펴진 바 있다.

현재 차기작은 최신 안드로이드 2.3 버전인 진저브레드 기반으로 슈퍼 아몰레드 이상의 디스플레이(슈퍼 아몰레드 플러스)와 듀얼 코어 프로세서를 장착할 예정이다.

여기에 업계에서는 디스플레이가 4.3인치에 근거리 무선통신인 NFC칩 등을 갖출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삼성전자는 최근 공식 블로그를 통해 차기작의 티저 영상을 공개하기도 했다.

삼성전자의 새 태블릿PC는 10인치 정도의 슈퍼 아몰레드 디스플레이에 태블릿PC 전용 OS인 허니콤을 탑재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구글은 지난 2일 미국 본사에서 8∼10인치 이상의 태블릿PC에 최적화된 허니콤을 공개한 바 있다.

또 800만 화소의 고해상도 카메라가 탑재되고 64GB 내장 메모리, 엔비디아의 테크라2 프로세서를 채택한 것으로 전해졌다.

MWC 개막 직전 열리는 삼성전자의 MWC 제품발표행사의 홍보계획에는 새 태블릿PC에 대한 프레젠테이션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10인치 외에도 7인치 새 태블릿PC도 공개될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된다.

지난해 스마트폰 시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지 못했던 LG전자는 CES에 이어 이번 MWC를 반전의 지렛대로 삼기 위해 벼르고 있다.

LG전자는 이번 MWC의 타이틀을 'In to the New Dimension(새로운 차원 속으로)'으로 잡고, 세계 최초의 3D 스마트폰인 '옵티머스3D'를 공개할 예정이다. 3D로 촬영, 재생, 공유 등 3가지 기능이 구현된 모델이다.

또 CES에서 미국 이동통신사인 T모바일의 프레스 콘퍼런스에서만 잠시 소개됐던 허니콤 기반의 8.9인치 태블릿PC인 '옵티머스 패드'도 본격적으로 공개한다.

CES에서 중점적으로 소개했던 세계 최초 듀얼코어 스마트폰인 '옵티머스2X'와 '옵티머스 블랙', LTE 스마트폰인 '레볼루션' 등도 전시된다.

모토로라는 CES에서 호평을 받은 듀얼코어 스마트폰 '아트릭스'와 10.1인치 허니콤 태블릿PC인 '줌'을 주력 모델로 내세워 바람을 이어가겠다는 방침이다.

CES에서 별도의 부스를 차리지 않았던 HTC도 상반기 전략 스마트폰을 내세울 예정이며, 지난해 MWC에서 5종의 스마트폰 신제품을 공개했던 소니에릭슨도 주력 모델을 선보일 전망이다.

급속하게 모바일 시장의 주도권을 잃어가는 노키아는 이번 MWC에서 미고 플랫폼을 탑재한 새 스마트폰을 내놓아 모바일 선두 업체로서의 위용 찾기에 나설 것이라고 외신들이 전망하고 있다.

새 미고 스마트폰은 해상도 480x854의 디스플레이에 521MB 램과 NFC칩을 갖춘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함께 MWC에서는 통신 사업자간의 기술 및 서비스 향연도 준비돼 있다.

SK텔레콤은 20여건의 기술 및 서비스를 시연하고 글로벌 플랫폼 사업 홍보에 열을 올릴 계획이다.

KT도 올해 처음으로 소규모 홍보관을 운영하면서 클라우드 서비스 등의 홍보에 나설 계획이다.

이밖에 MWC에서는 지난 CES에서 불붙은 N스크린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CES에서는 삼성전자와 LG전자, 시스코 등 제조사들 위주로 N스크린 서비스가 공개됐지만, MWC에서는 통신사가 가세할 예정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올해는 듀얼 코어 프로세서 등을 장착해 속도가 개선되고, NFC칩을 장착해 모바일 결제가 실질적으로 구현되는 단계에 들어설 것"이라며 "제조사들의 기술력이 상당 수준으로 올라왔기 때문에 스마트폰 및 태블릿PC 춘추전국시대가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