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그린베이, 피츠버그 꺾고 슈퍼볼 우승
입력 2011.02.07 (09:00) 수정 2011.02.07 (13:08) 포토뉴스
그린베이, 14년 만의 슈퍼볼 우승!

7일 오전(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카우보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슈퍼볼 피츠버그 스틸러스와 그린베이 패커스 결승전에서 31대24로 승리한 그린베이의 애론 로저스(가운데)와 동료 클래이 매튜(52번)가 기쁨의 포옹을 하고 있다. 그린베이는 14년만에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영광의 단상
7일 오전(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카우보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슈퍼볼 피츠버그 스틸러스와 그린베이 패커스 결승전에서 31대24로 승리한 그린베이가 인터뷰를 하고 있다.
간절히 원하던 우승컵
7일 오전(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카우보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슈퍼볼 피츠버그 스틸러스와 그린베이 패커스 결승전에서 31대24로 승리한 그린베이 감독, 마이크 매카트니가 우승컵을 들어보이고 있다.
내가 바로 MVP!
7일 오전(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카우보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슈퍼볼 피츠버그 스틸러스와 그린베이 패커스 결승전에서 31대24로 승리한 그린베이의 애론 로저스가 MVP트로피를 들어보이고 있다.
우리가 있어 우승했죠
7일 오전(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카우보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슈퍼볼 피츠버그 스틸러스와 그린베이 패커스 결승전, 31대24로 승리한 그린베이의 애론 로저스(오른쪽)와 클래이 매튜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패커스, 빈스 롬바르디 트로피를 다시 안다
7일 오전(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카우보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슈퍼볼 피츠버그 스틸러스와 그린베이 패커스 결승전에서 31대24로 승리한 그린베이의 스캇 웰스가 빈스 롬바르디(Vince Lombardi) 트로피를 들어보이고 있다. 그린베이 패커스가 명장 빈스 롬바르디(Vince Lombardi)감독의 지휘 아래 2연패를 하면서 출발을 하였으므로 우승컵을 당시의 명감독 빈스 롬바르디의 이름을 명명하여 '빈스 롬바르디 트로피'라고 부른다.
빈스 롬바르디 트로피에 쏠린 눈
7일 오전(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카우보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슈퍼볼 피츠버그 스틸러스와 그린베이 패커스 결승전에서 31대24로 승리한 그린베이의 클리프튼이 빈스 롬바르디(Vince Lombardi) 트로피(우승컵)를 들어보이고 있다. 그린베이 패커스가 명장 빈스 롬바르디(Vince Lombardi)감독의 지휘 아래 2연패를 하면서 출발을 하였으므로 우승컵을 당시의 명감독 빈스 롬바르디의 이름을 명명하여 '빈스 롬바르디 트로피'라고 부른다.
하인스 워드, 실력대로 ‘여유만만’
7일 오전(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카우보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슈퍼볼 피츠버그 스틸러스와 그린베이 패커스 결승전 2쿼터에서 피츠버그의 한국계 와이드 리시버 하인스 워드가 터치다운 패스 한 뒤 잠시 숨을 고르고 있다.
이름값 하는 한국계 워드
7일 오전(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카우보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슈퍼볼 피츠버그 스틸러스와 그린베이 패커스 결승전 2쿼터에서 피츠버그의 한국계 와이드 리시버 하인스 워드가 터치다운 패스를 받고 있다.
그러게 태클은 하지 말랬지!
7일 오전(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카우보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슈퍼볼 피츠버그 스틸러스와 그린베이 패커스 결승전, 피츠버그의 한국계 와이드 리시버 하인스 워드(오른쪽)가 상대편의 태클 공격을 잡아내고 기뻐하고 있다.
어흥!
7일 오전(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카우보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슈퍼볼 피츠버그 스틸러스와 그린베이 패커스의 결승전, 피츠버그의 한국계 와이드 리시버 하인스 워드(왼쪽)가 그린베이의 비샵으로부터 태클을 당하고 있다.
어디에 부딪히는거야?
7일 오전(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카우보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슈퍼볼 피츠버그 피츠버그와 그린베이 패커스 결승전, 스틸러스의 한국계 와이드 리시버 하인스 워드(왼쪽)가 그린베이의 비샵으로부터 태클을 당하고 있다.
너에게 나를 보낸다
7일 오전(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카우보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슈퍼볼 피츠버그 스틸러스와 그린베이 패커스 결승전 3쿼터, 피츠버그의 멘덴홀(왼쪽)이 그린베이의 클래이 매튜를 제치고 달리고 있다.
기쁨의 세리머니
7일 오전(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카우보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슈퍼볼 피츠버그 스틸러스와 그린베이 패커스 결승전, 그린베이의 와이드 리시버 넬슨(왼쪽)이 터치다운에 성공하자 동료 앤드류 콸레스와 기뻐하고 있다.
겨우 잡았지만
7일 오전(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카우보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슈퍼볼 피츠버그 스틸러스와 그린베이 패커스 경결승전, 그린베이의 와이드 리시버 넬슨(왼쪽)이 터치다운에 성공하는 찰나, 피츠버그의 윌리엄 개이가 붙잡고 있다.
남들 모를 때 빨리 던져야지
7일 오전(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카우보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슈퍼볼 피츠버그 스틸러스와 그린베이 패커스 결승전, 1쿼터에서 피츠버그 쿼터백 로스릴리스버거가 볼을 던지고 있다.
1:1 눈이 마주치다
7일 오전(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카우보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슈퍼볼 피츠버그 스틸러스와 그린베이 패커스 결승전, 피츠버그의 마이크 월러스(왼쪽)와 그린베이의 트라몬 윌리엄스가 정면승부를 펼치고 있다.
첫 스타트 내가 끊었다!
7일 오전(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카우보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슈퍼볼 피츠버그 스틸러스와 그린베이 패커스 결승전, 그린베이의 와이드 리시버 도날드 드라이버가 1쿼터 첫 터치다운에 성공한 뒤 환호하고 있다.
따라오지 말란 말이야~
7일 오전(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카우보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슈퍼볼 피츠버그 스틸러스와 그린베이 패커스 결승전, 피츠버그의 와이드 리시버 브라운(오른쪽)이 볼을 잡고 달려가면서 자신을 따라잡으려는 그린베이의 마슨과 몸싸움을 벌이고 있다.
아이고 나 죽네
7일 오전(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카우보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슈퍼볼 피츠버그 스틸러스와 그린베이 패커스 결승전, 그린베이의 닉 콜린스(오른쪽)가 엔드 존으로 점프하는 가운데 피츠버그의 아담스(왼쪽), 조나단 스캇(왼쪽에서 두 번째)가 볼을 가로채려하고 있다.
대낮 같이 밝은 알링턴의 밤
7일 오전(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카우보이 스타디움에 관중들이 가득 차있다.
슈퍼보울 결승 개막! 드라마는 시작됐다
7일 오전(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카우보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슈퍼볼 피츠버그 스틸러스와 그린베이 패커스 결승 시작 전, 유명가수 크리스티나 아길레라가 미국 국가를 열창하고 있다.
미녀도 슈퍼볼을 좋아해
7일 오전(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카우보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슈퍼볼 피츠버그 스틸러스와 그린베이 패커스 결승전을 영화배우 제니퍼 애니스톤(미국)이 관람하고 있다.
남편과 함께 보러왔어요
7일 오전(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카우보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슈퍼볼 피츠버그 스틸러스와 그린베이 패커스 결승전을 영화배우 캐서린 제타 존스(미국)가 관람하고 있다.
슈퍼볼 결승 기대되네
7일 오전(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카우보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슈퍼볼 피츠버그 스틸러스와 그린베이 패커스 결승전을 영화배우 휴잭맨이 관람하고 있다.
블랙 아이드 피스, 화려한 등장
7일 오전(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카우보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슈퍼볼 피츠버그 스틸러스와 그린베이 패커스 결승전, 하프타임에서 미국 그룹 블랙 아이드 피스 (Black Eyed Peas) 가 축하공연을 하기위해 등장하고 있다.
단독 콘서트 못지 않는 축하공연
7일 오전(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카우보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슈퍼볼 피츠버그 스틸러스와 그린베이 패커스 결승전, 하프타임에서 미국 그룹 블랙 아이드 피스 (Black Eyed Peas) 가 축하공연을 하고 있다.
경기장 가득 뜨거운 열기
7일 오전(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카우보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슈퍼볼 피츠버그 스틸러스와 그린베이 패커스 결승전 하프타임에서 미국 그룹 블랙 아이드 피스 (Black Eyed Peas) 가 축하공연을 하고 있다.
  • 그린베이, 피츠버그 꺾고 슈퍼볼 우승
    • 입력 2011-02-07 09:00:05
    • 수정2011-02-07 13:08:13
    포토뉴스

7일 오전(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카우보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슈퍼볼 피츠버그 스틸러스와 그린베이 패커스 결승전에서 31대24로 승리한 그린베이의 애론 로저스(가운데)와 동료 클래이 매튜(52번)가 기쁨의 포옹을 하고 있다. 그린베이는 14년만에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7일 오전(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카우보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슈퍼볼 피츠버그 스틸러스와 그린베이 패커스 결승전에서 31대24로 승리한 그린베이의 애론 로저스(가운데)와 동료 클래이 매튜(52번)가 기쁨의 포옹을 하고 있다. 그린베이는 14년만에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7일 오전(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카우보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슈퍼볼 피츠버그 스틸러스와 그린베이 패커스 결승전에서 31대24로 승리한 그린베이의 애론 로저스(가운데)와 동료 클래이 매튜(52번)가 기쁨의 포옹을 하고 있다. 그린베이는 14년만에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7일 오전(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카우보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슈퍼볼 피츠버그 스틸러스와 그린베이 패커스 결승전에서 31대24로 승리한 그린베이의 애론 로저스(가운데)와 동료 클래이 매튜(52번)가 기쁨의 포옹을 하고 있다. 그린베이는 14년만에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7일 오전(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카우보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슈퍼볼 피츠버그 스틸러스와 그린베이 패커스 결승전에서 31대24로 승리한 그린베이의 애론 로저스(가운데)와 동료 클래이 매튜(52번)가 기쁨의 포옹을 하고 있다. 그린베이는 14년만에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7일 오전(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카우보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슈퍼볼 피츠버그 스틸러스와 그린베이 패커스 결승전에서 31대24로 승리한 그린베이의 애론 로저스(가운데)와 동료 클래이 매튜(52번)가 기쁨의 포옹을 하고 있다. 그린베이는 14년만에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7일 오전(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카우보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슈퍼볼 피츠버그 스틸러스와 그린베이 패커스 결승전에서 31대24로 승리한 그린베이의 애론 로저스(가운데)와 동료 클래이 매튜(52번)가 기쁨의 포옹을 하고 있다. 그린베이는 14년만에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7일 오전(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카우보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슈퍼볼 피츠버그 스틸러스와 그린베이 패커스 결승전에서 31대24로 승리한 그린베이의 애론 로저스(가운데)와 동료 클래이 매튜(52번)가 기쁨의 포옹을 하고 있다. 그린베이는 14년만에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7일 오전(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카우보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슈퍼볼 피츠버그 스틸러스와 그린베이 패커스 결승전에서 31대24로 승리한 그린베이의 애론 로저스(가운데)와 동료 클래이 매튜(52번)가 기쁨의 포옹을 하고 있다. 그린베이는 14년만에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7일 오전(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카우보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슈퍼볼 피츠버그 스틸러스와 그린베이 패커스 결승전에서 31대24로 승리한 그린베이의 애론 로저스(가운데)와 동료 클래이 매튜(52번)가 기쁨의 포옹을 하고 있다. 그린베이는 14년만에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7일 오전(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카우보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슈퍼볼 피츠버그 스틸러스와 그린베이 패커스 결승전에서 31대24로 승리한 그린베이의 애론 로저스(가운데)와 동료 클래이 매튜(52번)가 기쁨의 포옹을 하고 있다. 그린베이는 14년만에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7일 오전(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카우보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슈퍼볼 피츠버그 스틸러스와 그린베이 패커스 결승전에서 31대24로 승리한 그린베이의 애론 로저스(가운데)와 동료 클래이 매튜(52번)가 기쁨의 포옹을 하고 있다. 그린베이는 14년만에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7일 오전(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카우보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슈퍼볼 피츠버그 스틸러스와 그린베이 패커스 결승전에서 31대24로 승리한 그린베이의 애론 로저스(가운데)와 동료 클래이 매튜(52번)가 기쁨의 포옹을 하고 있다. 그린베이는 14년만에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7일 오전(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카우보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슈퍼볼 피츠버그 스틸러스와 그린베이 패커스 결승전에서 31대24로 승리한 그린베이의 애론 로저스(가운데)와 동료 클래이 매튜(52번)가 기쁨의 포옹을 하고 있다. 그린베이는 14년만에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7일 오전(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카우보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슈퍼볼 피츠버그 스틸러스와 그린베이 패커스 결승전에서 31대24로 승리한 그린베이의 애론 로저스(가운데)와 동료 클래이 매튜(52번)가 기쁨의 포옹을 하고 있다. 그린베이는 14년만에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7일 오전(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카우보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슈퍼볼 피츠버그 스틸러스와 그린베이 패커스 결승전에서 31대24로 승리한 그린베이의 애론 로저스(가운데)와 동료 클래이 매튜(52번)가 기쁨의 포옹을 하고 있다. 그린베이는 14년만에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7일 오전(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카우보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슈퍼볼 피츠버그 스틸러스와 그린베이 패커스 결승전에서 31대24로 승리한 그린베이의 애론 로저스(가운데)와 동료 클래이 매튜(52번)가 기쁨의 포옹을 하고 있다. 그린베이는 14년만에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7일 오전(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카우보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슈퍼볼 피츠버그 스틸러스와 그린베이 패커스 결승전에서 31대24로 승리한 그린베이의 애론 로저스(가운데)와 동료 클래이 매튜(52번)가 기쁨의 포옹을 하고 있다. 그린베이는 14년만에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7일 오전(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카우보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슈퍼볼 피츠버그 스틸러스와 그린베이 패커스 결승전에서 31대24로 승리한 그린베이의 애론 로저스(가운데)와 동료 클래이 매튜(52번)가 기쁨의 포옹을 하고 있다. 그린베이는 14년만에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7일 오전(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카우보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슈퍼볼 피츠버그 스틸러스와 그린베이 패커스 결승전에서 31대24로 승리한 그린베이의 애론 로저스(가운데)와 동료 클래이 매튜(52번)가 기쁨의 포옹을 하고 있다. 그린베이는 14년만에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7일 오전(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카우보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슈퍼볼 피츠버그 스틸러스와 그린베이 패커스 결승전에서 31대24로 승리한 그린베이의 애론 로저스(가운데)와 동료 클래이 매튜(52번)가 기쁨의 포옹을 하고 있다. 그린베이는 14년만에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7일 오전(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카우보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슈퍼볼 피츠버그 스틸러스와 그린베이 패커스 결승전에서 31대24로 승리한 그린베이의 애론 로저스(가운데)와 동료 클래이 매튜(52번)가 기쁨의 포옹을 하고 있다. 그린베이는 14년만에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7일 오전(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카우보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슈퍼볼 피츠버그 스틸러스와 그린베이 패커스 결승전에서 31대24로 승리한 그린베이의 애론 로저스(가운데)와 동료 클래이 매튜(52번)가 기쁨의 포옹을 하고 있다. 그린베이는 14년만에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7일 오전(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카우보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슈퍼볼 피츠버그 스틸러스와 그린베이 패커스 결승전에서 31대24로 승리한 그린베이의 애론 로저스(가운데)와 동료 클래이 매튜(52번)가 기쁨의 포옹을 하고 있다. 그린베이는 14년만에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7일 오전(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카우보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슈퍼볼 피츠버그 스틸러스와 그린베이 패커스 결승전에서 31대24로 승리한 그린베이의 애론 로저스(가운데)와 동료 클래이 매튜(52번)가 기쁨의 포옹을 하고 있다. 그린베이는 14년만에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7일 오전(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카우보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슈퍼볼 피츠버그 스틸러스와 그린베이 패커스 결승전에서 31대24로 승리한 그린베이의 애론 로저스(가운데)와 동료 클래이 매튜(52번)가 기쁨의 포옹을 하고 있다. 그린베이는 14년만에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7일 오전(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카우보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슈퍼볼 피츠버그 스틸러스와 그린베이 패커스 결승전에서 31대24로 승리한 그린베이의 애론 로저스(가운데)와 동료 클래이 매튜(52번)가 기쁨의 포옹을 하고 있다. 그린베이는 14년만에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7일 오전(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카우보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슈퍼볼 피츠버그 스틸러스와 그린베이 패커스 결승전에서 31대24로 승리한 그린베이의 애론 로저스(가운데)와 동료 클래이 매튜(52번)가 기쁨의 포옹을 하고 있다. 그린베이는 14년만에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