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軍 “북한 주민 31명 귀순 의사 확인 못 해”
입력 2011.02.07 (13:05)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 주민 31명을 태운 어선 한 척이 북방한계선을 넘어와 당국이 조사하고 있습니다.

귀순의사는 아직 명확히 확인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보도에 김기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군 당국은 지난 5일 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북방한계선을 넘어온 북한 어민 31명에 대한 1차 조사 결과 아직 귀순의사를 명확히 확인하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합참 관계자는 지난 5일 오전 11시쯤 연평도 북동쪽 해상에서 북한 어선 한 척이 북방 한계선을 넘어와 조사를 진행중이라며 아직까지 귀순 의사를 밝힌 주민은 없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현재 관계기관이 합동조사팀을 구성해 북한 주민의 신상과 직업, NLL을 넘게 된 이유와 귀순 의사를 세밀하게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북한주민들이 타고온 어선은 5톤 급 동력선으로 여성 20명을 포함해 모두 31명의 타고 있었습니다.

당시, 어선 남하를 포착한 군 당국은 해군 고속정을 출동시켜 북방한계선 남쪽 2.9킬로미터 해상에서 검문 검색을 실시하고 곧바로 인천으로 데려왔습니다.

정보당국은 북한주민들이 서해로 어로작업을 나왔다가 표류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북한 어선이 북방한계선을 넘어올 당시에는 연평도 일대 시정이 백 미터 안팎에 불과할 정도로 짙은 안개가 끼어있는 상태였습니다.

정보당국은 인원이 많아 상황을 정확하게 파악하는 데 조사에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북한 주민이 집단 해상 월남은 지난 2009년 10월, 11명이 전마선을 타고 동해로 귀순한 이후 1년 4개월 만입니다.

KBS 김기현 입니다.
  • 軍 “북한 주민 31명 귀순 의사 확인 못 해”
    • 입력 2011-02-07 13:05:07
    뉴스 12
<앵커 멘트>

북한 주민 31명을 태운 어선 한 척이 북방한계선을 넘어와 당국이 조사하고 있습니다.

귀순의사는 아직 명확히 확인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보도에 김기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군 당국은 지난 5일 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북방한계선을 넘어온 북한 어민 31명에 대한 1차 조사 결과 아직 귀순의사를 명확히 확인하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합참 관계자는 지난 5일 오전 11시쯤 연평도 북동쪽 해상에서 북한 어선 한 척이 북방 한계선을 넘어와 조사를 진행중이라며 아직까지 귀순 의사를 밝힌 주민은 없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현재 관계기관이 합동조사팀을 구성해 북한 주민의 신상과 직업, NLL을 넘게 된 이유와 귀순 의사를 세밀하게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북한주민들이 타고온 어선은 5톤 급 동력선으로 여성 20명을 포함해 모두 31명의 타고 있었습니다.

당시, 어선 남하를 포착한 군 당국은 해군 고속정을 출동시켜 북방한계선 남쪽 2.9킬로미터 해상에서 검문 검색을 실시하고 곧바로 인천으로 데려왔습니다.

정보당국은 북한주민들이 서해로 어로작업을 나왔다가 표류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북한 어선이 북방한계선을 넘어올 당시에는 연평도 일대 시정이 백 미터 안팎에 불과할 정도로 짙은 안개가 끼어있는 상태였습니다.

정보당국은 인원이 많아 상황을 정확하게 파악하는 데 조사에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북한 주민이 집단 해상 월남은 지난 2009년 10월, 11명이 전마선을 타고 동해로 귀순한 이후 1년 4개월 만입니다.

KBS 김기현 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