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가족 4명 가스 질식…손자 숨져
입력 2011.02.07 (15:43) 수정 2011.02.07 (16:00) 사회
 오늘 오전 11시쯤 전남 여수시 소라면의 한 주택에서 73살 김 모 씨 등 일가족 4명이  가스에 중독돼 쓰러져 있는 것을  김 씨의 딸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이 사고로 김 씨의 손자인 3살 김 모 군이 숨졌고 김 씨 부부와 아들 등 3명이 의식을 잃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일가족이 자던 방의 나무 아궁이에서 발생한  유독 가스가 방 안으로 새어간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 일가족 4명 가스 질식…손자 숨져
    • 입력 2011-02-07 15:43:56
    • 수정2011-02-07 16:00:04
    사회
 오늘 오전 11시쯤 전남 여수시 소라면의 한 주택에서 73살 김 모 씨 등 일가족 4명이  가스에 중독돼 쓰러져 있는 것을  김 씨의 딸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이 사고로 김 씨의 손자인 3살 김 모 군이 숨졌고 김 씨 부부와 아들 등 3명이 의식을 잃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일가족이 자던 방의 나무 아궁이에서 발생한  유독 가스가 방 안으로 새어간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