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佛외교장관 “부적절 외유 유감…사임은 안해”
입력 2011.02.07 (21:45) 국제
부적절한 행동으로 사임 압력을 받고 있는 프랑스 외교장관이 자신의 행동에 대해 유감을 표시하면서도 사임은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알리오-마리 외교장관은 르 파리지앵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지난해 연말 휴가 때 실각한 튀니지의 전 정권 측근 인사가 제공한 개인 비행기를 두 차례 탑승한 것에 대해 당시 여행으로 사람들이 충격을 받았다는 것을 알게 됐다면서 매우 유감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알리오-마리 장관은 이 논란이 장관으로서의 임무 수행을 막지 못할 것이라면서 야당의 사퇴 요구를 일축했습니다.
  • 佛외교장관 “부적절 외유 유감…사임은 안해”
    • 입력 2011-02-07 21:45:20
    국제
부적절한 행동으로 사임 압력을 받고 있는 프랑스 외교장관이 자신의 행동에 대해 유감을 표시하면서도 사임은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알리오-마리 외교장관은 르 파리지앵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지난해 연말 휴가 때 실각한 튀니지의 전 정권 측근 인사가 제공한 개인 비행기를 두 차례 탑승한 것에 대해 당시 여행으로 사람들이 충격을 받았다는 것을 알게 됐다면서 매우 유감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알리오-마리 장관은 이 논란이 장관으로서의 임무 수행을 막지 못할 것이라면서 야당의 사퇴 요구를 일축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