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내 의료관광 급증 ‘외국 부호 잡아라’
입력 2011.02.07 (22:0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외국 부호들이 깜짝 놀랄 비용을 내가며 검진차, 치료차 우리나라 병원을 속속 찾고 있습니다.

반짝 특수가 되지 않으려면 어떤 전략을 세워야 할까요?

김나나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 60대 러시아 남성은 종합검진을 받으러 우리나라에 왔습니다.

러시아 방송이 나오는 전용 객실에 통역사가 따라 붙다보니 하루 검진비만 3백만 원에 이릅니다.

<인터뷰> 나바시오로브 알릭(63살) : "러시아인 검진 장비도 고급스럽고 서비스도 만족 스러워서 나중에 또 올 계획입니다."

암 치료를 위해 한국을 찾는 외국인들도 많습니다.

보통 석 달씩 머물면서 쓰는 치료비와 체류비는 1억 원 정도, 하지만 세계 각국 환자들의 발길이 이어집니다.

<인터뷰> 비스마르(남아공 전립선 환자) : "한국은 최고의 장비를 갖췄습니다. 그것이 제가 한국에 온 이유입니다."

지난해 검진이나 치료를 위해 한국을 찾은 외국인은 약 8만여 명.

2년 전보다 3배 가까이 급증했습니다.

각 병원들은 전문 통역사는 물론 나라별 식단까지 마련하고 환자 유치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특히 3천만 원 대 건강검진 상품이나 국내 여행이 포함된 고가의 치료 과정엔 해외 자산가들이 주 고객입니다.

<인터뷰> 노경태(KMI 마게팅 팀장) : "외국인 한 명이 7천만 원 씩 쓰고 가는 것으로 분석되는데 우리한테 한달에 백명 넘게 상담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한국 의료 관광이 반짝 특수가 되지 않기 위해서는 홍보 뿐만이 아니라 각종 의료사고나 분쟁에 대한 대책 마련도 시급합니다.

KBS 뉴스 김나나입니다.
  • 국내 의료관광 급증 ‘외국 부호 잡아라’
    • 입력 2011-02-07 22:01:23
    뉴스 9
<앵커 멘트>

외국 부호들이 깜짝 놀랄 비용을 내가며 검진차, 치료차 우리나라 병원을 속속 찾고 있습니다.

반짝 특수가 되지 않으려면 어떤 전략을 세워야 할까요?

김나나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 60대 러시아 남성은 종합검진을 받으러 우리나라에 왔습니다.

러시아 방송이 나오는 전용 객실에 통역사가 따라 붙다보니 하루 검진비만 3백만 원에 이릅니다.

<인터뷰> 나바시오로브 알릭(63살) : "러시아인 검진 장비도 고급스럽고 서비스도 만족 스러워서 나중에 또 올 계획입니다."

암 치료를 위해 한국을 찾는 외국인들도 많습니다.

보통 석 달씩 머물면서 쓰는 치료비와 체류비는 1억 원 정도, 하지만 세계 각국 환자들의 발길이 이어집니다.

<인터뷰> 비스마르(남아공 전립선 환자) : "한국은 최고의 장비를 갖췄습니다. 그것이 제가 한국에 온 이유입니다."

지난해 검진이나 치료를 위해 한국을 찾은 외국인은 약 8만여 명.

2년 전보다 3배 가까이 급증했습니다.

각 병원들은 전문 통역사는 물론 나라별 식단까지 마련하고 환자 유치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특히 3천만 원 대 건강검진 상품이나 국내 여행이 포함된 고가의 치료 과정엔 해외 자산가들이 주 고객입니다.

<인터뷰> 노경태(KMI 마게팅 팀장) : "외국인 한 명이 7천만 원 씩 쓰고 가는 것으로 분석되는데 우리한테 한달에 백명 넘게 상담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한국 의료 관광이 반짝 특수가 되지 않기 위해서는 홍보 뿐만이 아니라 각종 의료사고나 분쟁에 대한 대책 마련도 시급합니다.

KBS 뉴스 김나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