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차 바닥에 구멍뚫어 성매매 전단지 뿌려
입력 2011.02.07 (22:28) 사회
광주 서부경찰서는 승용차 바닥에 구멍을 뚫어 성매매 전단지를 뿌린 혐의로 41살 박모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박 씨는 지난달부터 최근까지 광주 상무지구 일대에 성매매 전단지 10만 여장을 살포하고, 이를 보고 연락해온 남성들에게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또 박 씨로부터 돈을 받고 전단지 뿌리는 일을 도운 혐의로 18살 김모 군 등 6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 차 바닥에 구멍뚫어 성매매 전단지 뿌려
    • 입력 2011-02-07 22:28:04
    사회
광주 서부경찰서는 승용차 바닥에 구멍을 뚫어 성매매 전단지를 뿌린 혐의로 41살 박모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박 씨는 지난달부터 최근까지 광주 상무지구 일대에 성매매 전단지 10만 여장을 살포하고, 이를 보고 연락해온 남성들에게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또 박 씨로부터 돈을 받고 전단지 뿌리는 일을 도운 혐의로 18살 김모 군 등 6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