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충주 남한강변에 크레인 전복…열흘 방치
입력 2011.02.07 (22:28) 사회
충주시 남한강변에 백 톤짜리 크레인이 전복돼 열흘이 넘게 방치되고 있습니다.

지난달 26일 충주시 가금면 장천리 남한강변에서 임시 다리 가설 공사를 마치고 도로로 향하던 백 톤짜리 크레인이 구덩이에 빠져 뒤집혔습니다.

사고가 난 이후 연료와 엔진 오일이 하천으로 유출될 위험이 큰데도 시공사는 이 크레인을 치우지 않은 채 방치하고 있습니다.
  • 충주 남한강변에 크레인 전복…열흘 방치
    • 입력 2011-02-07 22:28:05
    사회
충주시 남한강변에 백 톤짜리 크레인이 전복돼 열흘이 넘게 방치되고 있습니다.

지난달 26일 충주시 가금면 장천리 남한강변에서 임시 다리 가설 공사를 마치고 도로로 향하던 백 톤짜리 크레인이 구덩이에 빠져 뒤집혔습니다.

사고가 난 이후 연료와 엔진 오일이 하천으로 유출될 위험이 큰데도 시공사는 이 크레인을 치우지 않은 채 방치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