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독] 김정일 차남 김정철 싱가포르 외유
입력 2011.02.15 (22:2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둘째 아들  김정철이  싱가포르를  방문한 모습을 KBS가  단독 취재했습니다.  



영국 출신 팝스타의  콘서트 공연을  보기 위해섭니다.

 

싱가포르 현지에서 최문종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리포트>



세계적 팝스타, 에릭 클랩튼 콘서트가 열리고 있는 싱가포르 실내 스타디움.



공연장 입구에 한무리의 젊은이들이 나타납니다.



바로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둘째 아들, 김정철입니다.



검은색 바지와 깃 없는 반 팔 티셔츠를 입은 간소한 옷차림입니다.



김정철을 둘러싼 20여 명의 일행 중에는 붉은 꽃을 든 여성들도 동행했습니다.



이들을 둘러싼 남성들은 김정철을 몸으로 가리며 취재진의 접근을 막았습니다.



고성도 터져 나왔습니다.



<녹취> "왜 찍어? 왜?"



김정철은 곧바로 선글라스를 쓰고, 공연장으로 들어가는 계단을 재빠르게 올라갔습니다.



김정철이 공개 석상에서 서구 언론 앞에 모습을 나타낸 것은 지난 2006년 이후 5년만입니다.



싱가포르에서 KBS 뉴스 최문종입니다.
  • [단독] 김정일 차남 김정철 싱가포르 외유
    • 입력 2011-02-15 22:23:29
    뉴스 9
<앵커 멘트>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둘째 아들  김정철이  싱가포르를  방문한 모습을 KBS가  단독 취재했습니다.  



영국 출신 팝스타의  콘서트 공연을  보기 위해섭니다.

 

싱가포르 현지에서 최문종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리포트>



세계적 팝스타, 에릭 클랩튼 콘서트가 열리고 있는 싱가포르 실내 스타디움.



공연장 입구에 한무리의 젊은이들이 나타납니다.



바로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둘째 아들, 김정철입니다.



검은색 바지와 깃 없는 반 팔 티셔츠를 입은 간소한 옷차림입니다.



김정철을 둘러싼 20여 명의 일행 중에는 붉은 꽃을 든 여성들도 동행했습니다.



이들을 둘러싼 남성들은 김정철을 몸으로 가리며 취재진의 접근을 막았습니다.



고성도 터져 나왔습니다.



<녹취> "왜 찍어? 왜?"



김정철은 곧바로 선글라스를 쓰고, 공연장으로 들어가는 계단을 재빠르게 올라갔습니다.



김정철이 공개 석상에서 서구 언론 앞에 모습을 나타낸 것은 지난 2006년 이후 5년만입니다.



싱가포르에서 KBS 뉴스 최문종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