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대, ‘제자 폭행’ 김인혜 교수 파면
입력 2011.02.28 (09:18) 수정 2011.02.28 (19:14) 사회
제자 폭행 의혹을 받고 있는 서울대 음대 김인혜 교수에 대해 서울대가 파면을 결정했습니다.

서울대는 오늘 징계위원회를 열어 김 교수 측의 해명을 듣고 피해 학생들의 자필 진술서를 검토한 결과 비위 의혹이 사실일 가능성이 큰 만큼 김 교수를 파면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대는 앞서 지난해 12월부터 제자 상습폭행과 수업부실, 티켓 강매와 금품수수 등의 의혹으로 김교수에 대한 조사를 벌여왔습니다.

또 김인혜 교수의 해명서를 접수한 지난 21일에는 이번 사안을 징계위원회에 회부하고 김교수를 직위 해제했습니다.

이에 대해 김교수의 변호인 측은 학교 측으로부터 공식통보를 받지는 못했지만 파면 결정이 사실이라면 지나친 처벌인 만큼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 서울대, ‘제자 폭행’ 김인혜 교수 파면
    • 입력 2011-02-28 09:18:21
    • 수정2011-02-28 19:14:00
    사회
제자 폭행 의혹을 받고 있는 서울대 음대 김인혜 교수에 대해 서울대가 파면을 결정했습니다.

서울대는 오늘 징계위원회를 열어 김 교수 측의 해명을 듣고 피해 학생들의 자필 진술서를 검토한 결과 비위 의혹이 사실일 가능성이 큰 만큼 김 교수를 파면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대는 앞서 지난해 12월부터 제자 상습폭행과 수업부실, 티켓 강매와 금품수수 등의 의혹으로 김교수에 대한 조사를 벌여왔습니다.

또 김인혜 교수의 해명서를 접수한 지난 21일에는 이번 사안을 징계위원회에 회부하고 김교수를 직위 해제했습니다.

이에 대해 김교수의 변호인 측은 학교 측으로부터 공식통보를 받지는 못했지만 파면 결정이 사실이라면 지나친 처벌인 만큼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