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연아 “금메달, 아직 실감 안나요”
입력 2011.02.28 (10:27) 연합뉴스
개인 홈피에 금메달 획득 1주년 감사 인사

'피겨 퀸' 김연아(21·고려대)가 밴쿠버 동계올림픽 금메달 획득 1주년을 맞아 팬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김연아는 27일 오후 자신의 공식 홈페이지에 '올림픽 1주년 인사'라는 글을 올려 "지난 2월25일은 아시다시피 제가 올림픽(금메달)의 꿈을 이룬 지 1주년인 날이었죠. 짝짝짝"이라고 자축했다.

이어 "아직까지도 곰곰이 그때를 생각해보면 실감이 나지 않을 때가 많아요"라면서 "언제쯤 실감이 날까요"라고 말했다.

김연아는 또 "지난 1년 동안 이래저래 바쁘고 정신없는 365일이었던 것 같네요"라고 말을 이어가면서 내달 21일부터 일본에서 열리는 세계선수권대회에 대한 각오도 전했다.

김연아는 "곧 세계선수권대회도 다가오고 여러분에게 오랜만에 얼음 위에 선 제 모습을 보여 드리게 됐네요"라면서 "오래 기다리게 해서 미안해요"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기다리게 한만큼 더 최선을 다하는 모습으로 찾아뵙겠습니다"라며 "한 달 후에 봐요"라고 밝혔다.

김연아는 지난해 3월 세계선수권대회를 마치고 1년 동안 한 번도 대회에 나서지 않았다.

다른 선수들이 그랑프리 시리즈와 그랑프리 파이널, 4대륙선수권대회 등에 나서며 경기 감각을 조율하는 동안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계속 훈련하며 프로그램을 가다듬어 왔다.
  • 김연아 “금메달, 아직 실감 안나요”
    • 입력 2011-02-28 10:27:15
    연합뉴스
개인 홈피에 금메달 획득 1주년 감사 인사

'피겨 퀸' 김연아(21·고려대)가 밴쿠버 동계올림픽 금메달 획득 1주년을 맞아 팬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김연아는 27일 오후 자신의 공식 홈페이지에 '올림픽 1주년 인사'라는 글을 올려 "지난 2월25일은 아시다시피 제가 올림픽(금메달)의 꿈을 이룬 지 1주년인 날이었죠. 짝짝짝"이라고 자축했다.

이어 "아직까지도 곰곰이 그때를 생각해보면 실감이 나지 않을 때가 많아요"라면서 "언제쯤 실감이 날까요"라고 말했다.

김연아는 또 "지난 1년 동안 이래저래 바쁘고 정신없는 365일이었던 것 같네요"라고 말을 이어가면서 내달 21일부터 일본에서 열리는 세계선수권대회에 대한 각오도 전했다.

김연아는 "곧 세계선수권대회도 다가오고 여러분에게 오랜만에 얼음 위에 선 제 모습을 보여 드리게 됐네요"라면서 "오래 기다리게 해서 미안해요"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기다리게 한만큼 더 최선을 다하는 모습으로 찾아뵙겠습니다"라며 "한 달 후에 봐요"라고 밝혔다.

김연아는 지난해 3월 세계선수권대회를 마치고 1년 동안 한 번도 대회에 나서지 않았다.

다른 선수들이 그랑프리 시리즈와 그랑프리 파이널, 4대륙선수권대회 등에 나서며 경기 감각을 조율하는 동안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계속 훈련하며 프로그램을 가다듬어 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