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분양 실수요자 “소형 아파트가 좋아요”
입력 2011.02.28 (14:52) 수정 2011.02.28 (14:52) 연합뉴스
소형 아파트를 선호하는 실수요자들이 늘어나고 대형 아파트 수요는 떨어지는 추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114는 지난 7~20일 아파트 분양 실수요자 968명을 대상으로 `상반기 아파트 분양 선호요인 조사’를 벌인 결과 99㎡ 미만 면적을 희망한다는 응답이 27.8%로 지난해 상반기(22.4%)보다 5.4%포인트 상승했다고 28일 밝혔다.



반면 132~165㎡를 선호한다는 응답은 작년 상반기 19.5%에서 올해 16.3%로, 165㎡ 이상은 4.3%에서 3.8%로 각각 떨어지는 등 전반적으로 대형 면적에 대한 인기가 하향 곡선을 그렸다.



52.1%의 응답자가 선택한 99∼132㎡는 부동의 1위 자리를 지켰지만 지난해 상반기(53.7%)보다는 약간 선호도가 낮아졌다.



부동산114 관계자는 "최근 부동산 시장에서 상대적으로 소형 아파트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것과 일맥상통하는 결과"라고 진단했다.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에 사는 분양 실수요자들이 희망하는 지역은 강남권 보금자리(14.8%), 광교(8.8%), 서울 동북권 뉴타운(8.4%)의 순으로 조사됐다.



거주 지역별로 나누면 서울 거주자들은 강남 보금자리를, 경기 남부 거주자들은 광교 신도시를, 경기 서북부 거주자들은 고양 삼송지구를, 인천 거주자들은 송도경제자유구역을 각각 1위로 뽑아 현 거주지에서 가까운 곳을 선호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 아파트 분양을 받을 때 우선 고려하는 요소로는 시공품질(4.61점.이하 5점 만점)과 교통여건(4.59점), 가격(4.56점), 평면구조(4.43점), 투자가치(4.30점) 등이 손꼽혔다.



이번 조사는 부동산114 회원 가운데 향후 3년 이내에 아파트 청약을 할 의사가 있거나 최근 1년 이내에 분양을 받은 실수요자들에게 이메일을 보내 응답을 받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5% 포인트다.
  • 분양 실수요자 “소형 아파트가 좋아요”
    • 입력 2011-02-28 14:52:38
    • 수정2011-02-28 14:52:52
    연합뉴스
소형 아파트를 선호하는 실수요자들이 늘어나고 대형 아파트 수요는 떨어지는 추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114는 지난 7~20일 아파트 분양 실수요자 968명을 대상으로 `상반기 아파트 분양 선호요인 조사’를 벌인 결과 99㎡ 미만 면적을 희망한다는 응답이 27.8%로 지난해 상반기(22.4%)보다 5.4%포인트 상승했다고 28일 밝혔다.



반면 132~165㎡를 선호한다는 응답은 작년 상반기 19.5%에서 올해 16.3%로, 165㎡ 이상은 4.3%에서 3.8%로 각각 떨어지는 등 전반적으로 대형 면적에 대한 인기가 하향 곡선을 그렸다.



52.1%의 응답자가 선택한 99∼132㎡는 부동의 1위 자리를 지켰지만 지난해 상반기(53.7%)보다는 약간 선호도가 낮아졌다.



부동산114 관계자는 "최근 부동산 시장에서 상대적으로 소형 아파트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것과 일맥상통하는 결과"라고 진단했다.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에 사는 분양 실수요자들이 희망하는 지역은 강남권 보금자리(14.8%), 광교(8.8%), 서울 동북권 뉴타운(8.4%)의 순으로 조사됐다.



거주 지역별로 나누면 서울 거주자들은 강남 보금자리를, 경기 남부 거주자들은 광교 신도시를, 경기 서북부 거주자들은 고양 삼송지구를, 인천 거주자들은 송도경제자유구역을 각각 1위로 뽑아 현 거주지에서 가까운 곳을 선호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 아파트 분양을 받을 때 우선 고려하는 요소로는 시공품질(4.61점.이하 5점 만점)과 교통여건(4.59점), 가격(4.56점), 평면구조(4.43점), 투자가치(4.30점) 등이 손꼽혔다.



이번 조사는 부동산114 회원 가운데 향후 3년 이내에 아파트 청약을 할 의사가 있거나 최근 1년 이내에 분양을 받은 실수요자들에게 이메일을 보내 응답을 받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5% 포인트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