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코트디부아르軍 발포로 여성 시위자 6명 사망”
입력 2011.03.04 (05:56) 국제
코트디부아르에서 대선 패배를 인정하지 않는 로랑 그바그보 대통령의 정부군과 반 정부군 간 교전이 수도 아비장의 남부지역까지 확산하는 등 정정불안이 극에 달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그바그보 대통령에 충성하는 보안군들이 현지 시간으로 3일 여성 시위대에 발포해, 최소한 6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목격자들이 밝혔습니다.

수백 명의 여성이 국제사회가 인정하는 대통령 당선자 알라산 와타라의 거점인 아비장 아보보 지구에 모여 그바그보 현 대통령 퇴진 등의 구호를 외치는 순간 총격이 가해졌다고 한 주민이 전했습니다.

또 다른 주민은 정부군과 보안군 병력을 태운 장갑차 1대가 현장에 도착한 뒤 발포가 시작돼 여자 6명이 그 자리에서 숨졌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유엔은 아비장 아보보 지구에서 지난 며칠동안 치열한 전투가 계속되면서 주민 20만명 이상이 피난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아비장 주재 유엔 인권대표 기욤 은구에파는 최근 24시간 동안 아보보에서 적어도 26명이 사망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작년 11월 28일 실시한 대선에서 야당 후보 와타라가 승리했지만 그바그보 대통령이 헌법위원회를 통해 선거 결과를 뒤집은 뒤 권력이양을 거부하면서 유혈사태가 거듭되고 있습니다.
  • “코트디부아르軍 발포로 여성 시위자 6명 사망”
    • 입력 2011-03-04 05:56:41
    국제
코트디부아르에서 대선 패배를 인정하지 않는 로랑 그바그보 대통령의 정부군과 반 정부군 간 교전이 수도 아비장의 남부지역까지 확산하는 등 정정불안이 극에 달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그바그보 대통령에 충성하는 보안군들이 현지 시간으로 3일 여성 시위대에 발포해, 최소한 6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목격자들이 밝혔습니다.

수백 명의 여성이 국제사회가 인정하는 대통령 당선자 알라산 와타라의 거점인 아비장 아보보 지구에 모여 그바그보 현 대통령 퇴진 등의 구호를 외치는 순간 총격이 가해졌다고 한 주민이 전했습니다.

또 다른 주민은 정부군과 보안군 병력을 태운 장갑차 1대가 현장에 도착한 뒤 발포가 시작돼 여자 6명이 그 자리에서 숨졌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유엔은 아비장 아보보 지구에서 지난 며칠동안 치열한 전투가 계속되면서 주민 20만명 이상이 피난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아비장 주재 유엔 인권대표 기욤 은구에파는 최근 24시간 동안 아보보에서 적어도 26명이 사망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작년 11월 28일 실시한 대선에서 야당 후보 와타라가 승리했지만 그바그보 대통령이 헌법위원회를 통해 선거 결과를 뒤집은 뒤 권력이양을 거부하면서 유혈사태가 거듭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