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사히 “남북, 1월 비밀 접촉 정상회담 논의”
입력 2011.03.04 (06:27) 수정 2011.03.04 (07:03) 국제
한국과 북한이 지난 1월 중국에서 정상회담을 목표로 비밀 접촉을 했다고 일본 아사히신문이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은 서울발 기사에서 한국 정부관계자를 인용해 지난 1월 한국과 북한이 중국에서 정상회담 실현을 목표로 비밀 접촉을 했으며, 북한의 무력도발 처리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고 전했습니다.

남북 비밀 접촉에는 북한 쪽에서 남북 관계를 주로 담당하고 있는 노동당 통일전선부 관계자가 참석했으며 정상회담 실현을 목표로 천안함과 연평도 포격, 핵문제 등을 어떻게 다룰 것인지를 협의했다고 이 신문은 보도했습니다.

아사히신문은 당시 접촉에서 한국 측은 과거 2차례 열렸던 정상회담과 달리 북한 이외의 장소에서 열 것을 요구해 결론이 나지 않았았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은 또 1월 남북접촉 이후 북한은 2월 8일과 9일 열린 남북 군사실무자 접촉에서 천안함 폭침을 부인하고 연평도 포격도 한국 측에 책임이 있다는 의사를 표시했다고 전했습니다.
  • 아사히 “남북, 1월 비밀 접촉 정상회담 논의”
    • 입력 2011-03-04 06:27:16
    • 수정2011-03-04 07:03:55
    국제
한국과 북한이 지난 1월 중국에서 정상회담을 목표로 비밀 접촉을 했다고 일본 아사히신문이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은 서울발 기사에서 한국 정부관계자를 인용해 지난 1월 한국과 북한이 중국에서 정상회담 실현을 목표로 비밀 접촉을 했으며, 북한의 무력도발 처리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고 전했습니다.

남북 비밀 접촉에는 북한 쪽에서 남북 관계를 주로 담당하고 있는 노동당 통일전선부 관계자가 참석했으며 정상회담 실현을 목표로 천안함과 연평도 포격, 핵문제 등을 어떻게 다룰 것인지를 협의했다고 이 신문은 보도했습니다.

아사히신문은 당시 접촉에서 한국 측은 과거 2차례 열렸던 정상회담과 달리 북한 이외의 장소에서 열 것을 요구해 결론이 나지 않았았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은 또 1월 남북접촉 이후 북한은 2월 8일과 9일 열린 남북 군사실무자 접촉에서 천안함 폭침을 부인하고 연평도 포격도 한국 측에 책임이 있다는 의사를 표시했다고 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