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車 할부금융 공시 이후 금리 오히려 올라
입력 2011.03.04 (06:28) 수정 2011.03.04 (10:59) 연합뉴스
자동차(중고차) 할부금융 비교공시시스템이 구축된 이후에도 여신전문금융회사(이하 여전사)의 평균금리가 오히려 올라 금리 인하 효과를 얻지 못하고 있다.



이 시스템은 소비자들이 자동차 할부금리를 쉽게 비교할 수 있게 하고 이를 통해 여전사들의 금리 인하 경쟁을 촉진할 목적으로 도입된 것이다.



4일 여신금융협회에 따르면 우리파이낸셜의 중고차 할부금융 평균금리는 지난해 3개월(2010년 9~11월) 신규실적 공시 당시 연 23.6%였던 것이 최근 3개월(2010년 11월~2011년 1월) 실적 공시에서는 24.5%로 상승했다.



또 같은 기간 현대캐피탈의 평균금리가 22.8%에서 23.4%로 오른 것을 비롯해 NH캐피탈이 20.7%에서 22.7%로, 아주캐피탈이 21.3%에서 22.2%로, 신한카드가 15.3%에서 15.6%로 각각 커졌다.



반면 하나캐피탈은 평균금리가 24.8%에서 24.0%로, RCI파이낸셜은 17.1%에서 16.9%로 각각 낮아졌지만 인하 폭은 극히 작았다.



일부 여전사는 25% 이상의 고금리를 부담하는 회원 비중도 높았다.



하나캐피탈의 경우 중고차 할부금융 이용자의 61.5%가 25% 이상의 금리를 부담했고 이 수치는 NH캐피탈 54.3%, 우리파이낸셜 52.7%, 현대캐피탈 40.2% 등이었다.



금리는 회사별로 조달금리, 충당금, 적정이윤 등을 고려해 결정하는 것으로, 공시 대상은 국내 승용자동차 전 차종이며 수입차와 상용차는 제외된 것이다.



자동차 할부금융 비교공시시스템은 지난해 7월 금융당국과 여전업계가 금리인하 경쟁을 촉진한다는 이유를 내세워 여신금융협회 홈페이지(www.crefia.or.kr)에 구축했다.



처음에는 회사별로 신용등급, 대출기간 등을 입력해야 금리 등의 정보를 볼 수 있도록 했다가 올해 1월부터는 여전사별로 평균금리 등을 추가 공시했다.



그러나 애초 기대했던 금리인하 효과는 거의 얻지 못하고 있어 도입 취지를 무색케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기준금리 상승으로 조달금리가 올라 평균금리가 약간 오른 것일 뿐 할부금융 금리가 전반적으로 오른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지난 2009년 기준 자동차할부 취급액은 13조661억원으로 연간 자동차 구매액의 23.5%를 차지했으며 평균 할부금리는 신차 12.4%, 중고차 25.5%로 시중금리보다 높았다.
  • 車 할부금융 공시 이후 금리 오히려 올라
    • 입력 2011-03-04 06:28:54
    • 수정2011-03-04 10:59:19
    연합뉴스
자동차(중고차) 할부금융 비교공시시스템이 구축된 이후에도 여신전문금융회사(이하 여전사)의 평균금리가 오히려 올라 금리 인하 효과를 얻지 못하고 있다.



이 시스템은 소비자들이 자동차 할부금리를 쉽게 비교할 수 있게 하고 이를 통해 여전사들의 금리 인하 경쟁을 촉진할 목적으로 도입된 것이다.



4일 여신금융협회에 따르면 우리파이낸셜의 중고차 할부금융 평균금리는 지난해 3개월(2010년 9~11월) 신규실적 공시 당시 연 23.6%였던 것이 최근 3개월(2010년 11월~2011년 1월) 실적 공시에서는 24.5%로 상승했다.



또 같은 기간 현대캐피탈의 평균금리가 22.8%에서 23.4%로 오른 것을 비롯해 NH캐피탈이 20.7%에서 22.7%로, 아주캐피탈이 21.3%에서 22.2%로, 신한카드가 15.3%에서 15.6%로 각각 커졌다.



반면 하나캐피탈은 평균금리가 24.8%에서 24.0%로, RCI파이낸셜은 17.1%에서 16.9%로 각각 낮아졌지만 인하 폭은 극히 작았다.



일부 여전사는 25% 이상의 고금리를 부담하는 회원 비중도 높았다.



하나캐피탈의 경우 중고차 할부금융 이용자의 61.5%가 25% 이상의 금리를 부담했고 이 수치는 NH캐피탈 54.3%, 우리파이낸셜 52.7%, 현대캐피탈 40.2% 등이었다.



금리는 회사별로 조달금리, 충당금, 적정이윤 등을 고려해 결정하는 것으로, 공시 대상은 국내 승용자동차 전 차종이며 수입차와 상용차는 제외된 것이다.



자동차 할부금융 비교공시시스템은 지난해 7월 금융당국과 여전업계가 금리인하 경쟁을 촉진한다는 이유를 내세워 여신금융협회 홈페이지(www.crefia.or.kr)에 구축했다.



처음에는 회사별로 신용등급, 대출기간 등을 입력해야 금리 등의 정보를 볼 수 있도록 했다가 올해 1월부터는 여전사별로 평균금리 등을 추가 공시했다.



그러나 애초 기대했던 금리인하 효과는 거의 얻지 못하고 있어 도입 취지를 무색케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기준금리 상승으로 조달금리가 올라 평균금리가 약간 오른 것일 뿐 할부금융 금리가 전반적으로 오른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지난 2009년 기준 자동차할부 취급액은 13조661억원으로 연간 자동차 구매액의 23.5%를 차지했으며 평균 할부금리는 신차 12.4%, 중고차 25.5%로 시중금리보다 높았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