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시아 월드컵 출전권 4.5장 유지”
입력 2011.03.04 (07:09) 연합뉴스
아시아가 2014 브라질 월드컵축구대회에서도 4.5장의 본선 출전권을 받았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3일(한국시간) 집행위원회를 열고 2014 브라질 월드컵의 대륙별 본선 진출권을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때와 똑같이 유지했다고 AP 통신 등 외신이 보도했다.

이에 따라 대륙별로 주어진 출전권은 2010년 남아공 대회 때와 똑같이 아시아 및 남미 각 4.5장, 유럽 13장, 아프리카 5장, 북중미-카리브해 3.5장, 오세아니아 0.5장이 됐다.

나머지 한 장은 지난 월드컵과 마찬가지로 개최국인 브라질에게 주어졌다.

다만 대륙별 예선을 거친 다음 아시아 5위-오세아니아 1위, 남미 5위-북중미 4위가 플레이오프전을 벌여 최종 출전권의 주인을 가리던 방식은 무작위 추첨 대진으로 바뀌었다.

이번 FIFA 집행위원회를 앞두고 각 대륙은 저마다 출전권 늘리기에 나섰다.

오세아니아는 본선 출전권 1장을 달라며 FIFA를 압박했고 아시아권은 '최소 4.5장 유지'를 요구하며 맞섰다.

결국 1장의 온전한 출전 티켓을 원하던 오세아니아의 요구는 받아들여지지 않았고, 아시아는 2006 독일 월드컵 이후 세 번 연속으로 4.5장의 출전권을 받았다.
  • “아시아 월드컵 출전권 4.5장 유지”
    • 입력 2011-03-04 07:09:47
    연합뉴스
아시아가 2014 브라질 월드컵축구대회에서도 4.5장의 본선 출전권을 받았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3일(한국시간) 집행위원회를 열고 2014 브라질 월드컵의 대륙별 본선 진출권을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때와 똑같이 유지했다고 AP 통신 등 외신이 보도했다.

이에 따라 대륙별로 주어진 출전권은 2010년 남아공 대회 때와 똑같이 아시아 및 남미 각 4.5장, 유럽 13장, 아프리카 5장, 북중미-카리브해 3.5장, 오세아니아 0.5장이 됐다.

나머지 한 장은 지난 월드컵과 마찬가지로 개최국인 브라질에게 주어졌다.

다만 대륙별 예선을 거친 다음 아시아 5위-오세아니아 1위, 남미 5위-북중미 4위가 플레이오프전을 벌여 최종 출전권의 주인을 가리던 방식은 무작위 추첨 대진으로 바뀌었다.

이번 FIFA 집행위원회를 앞두고 각 대륙은 저마다 출전권 늘리기에 나섰다.

오세아니아는 본선 출전권 1장을 달라며 FIFA를 압박했고 아시아권은 '최소 4.5장 유지'를 요구하며 맞섰다.

결국 1장의 온전한 출전 티켓을 원하던 오세아니아의 요구는 받아들여지지 않았고, 아시아는 2006 독일 월드컵 이후 세 번 연속으로 4.5장의 출전권을 받았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