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KPGA, 2011 총상금 133억…규모 공개
입력 2011.03.04 (07:21) 수정 2011.03.04 (07:28) 연합뉴스
티웨이항공오픈 등 19개..10억원 대회 1→3개로

올 시즌 한국남자프로골프 투어에서 상금 10억원이 걸린 대회가 작년의 1개에서 3개로 늘어난다.

한국프로골프투어(KGT)는 4일 올 시즌 개막전인 티웨이항공오픈(3월31일-4월3일·제주 오라골프장)을 시작으로 올해 예정된 19개 대회 일정과 전체 상금(133억원) 규모를 공개했다.

상금 10억원 대회는 지난해까지 코오롱 한국오픈뿐이었으나 GS칼텍스 매경오픈과 신설대회인 하이원오픈이 같은 상금을 내걸어 올해는 3개로 늘어났다.

한국오픈은 10월 초 천안 우정힐스 골프장, 매경오픈은 5월 5~8일 남서울 골프장. 하이원오픈은 7월 7~10일 하이원골프장에서 개최된다.

유럽프로골프투어와 공동 개최하는 발렌타인 챔피언십(총상금 220만5천유로)은 경기도 이천 블랙스톤 골프장으로 장소를 옮겨 4월30일부터 나흘간 열린다.

9억원의 상금이 걸린 SK텔레콤오픈은 5월 19~22일 제주 핀크스골프장에서 열리고, 신한동해오픈은 9월 마지막 주에 개최될 예정이다.

작년 9월 열렸던 한일프로골프 국가대항전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와 일본프로골프투어(JGTO) 등 해외 대회와 일정이 겹치지 않도록 7월 초로 옮겨졌다.

이밖에 매치플레이 대회인 먼싱웨어챔피언십(총상금 4억원)은 시즌 초반 64강전을 치른 뒤 9월 22~25일 캐슬파인 골프장에서 최종 승자를 가린다.

시즌 마지막 대회는 11월 초의 하나투어챔피언십으로 결정됐다.

KGT 관계자는 "몇 개 대회는 정확한 날짜와 장소가 결정되지 않았다"며 "14일까지 확정하겠다"고 말했다.
  • KPGA, 2011 총상금 133억…규모 공개
    • 입력 2011-03-04 07:21:58
    • 수정2011-03-04 07:28:58
    연합뉴스
티웨이항공오픈 등 19개..10억원 대회 1→3개로

올 시즌 한국남자프로골프 투어에서 상금 10억원이 걸린 대회가 작년의 1개에서 3개로 늘어난다.

한국프로골프투어(KGT)는 4일 올 시즌 개막전인 티웨이항공오픈(3월31일-4월3일·제주 오라골프장)을 시작으로 올해 예정된 19개 대회 일정과 전체 상금(133억원) 규모를 공개했다.

상금 10억원 대회는 지난해까지 코오롱 한국오픈뿐이었으나 GS칼텍스 매경오픈과 신설대회인 하이원오픈이 같은 상금을 내걸어 올해는 3개로 늘어났다.

한국오픈은 10월 초 천안 우정힐스 골프장, 매경오픈은 5월 5~8일 남서울 골프장. 하이원오픈은 7월 7~10일 하이원골프장에서 개최된다.

유럽프로골프투어와 공동 개최하는 발렌타인 챔피언십(총상금 220만5천유로)은 경기도 이천 블랙스톤 골프장으로 장소를 옮겨 4월30일부터 나흘간 열린다.

9억원의 상금이 걸린 SK텔레콤오픈은 5월 19~22일 제주 핀크스골프장에서 열리고, 신한동해오픈은 9월 마지막 주에 개최될 예정이다.

작년 9월 열렸던 한일프로골프 국가대항전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와 일본프로골프투어(JGTO) 등 해외 대회와 일정이 겹치지 않도록 7월 초로 옮겨졌다.

이밖에 매치플레이 대회인 먼싱웨어챔피언십(총상금 4억원)은 시즌 초반 64강전을 치른 뒤 9월 22~25일 캐슬파인 골프장에서 최종 승자를 가린다.

시즌 마지막 대회는 11월 초의 하나투어챔피언십으로 결정됐다.

KGT 관계자는 "몇 개 대회는 정확한 날짜와 장소가 결정되지 않았다"며 "14일까지 확정하겠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