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구제역 여파로 ‘우울한 삼겹살 데이’
입력 2011.03.04 (08:01)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3월 3일 어제는 삼겹살 데이였는데요.

구제역 파동으로 삼겹살 가격이 치솟으면서 삼겹살을 많이 먹자는 그 날의 의미가 무색해졌습니다.

윤 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마트 정육점 코너에서 주부들의 손길이 선뜻 삼겹살에 가지 않습니다.

삼겹살 데이를 맞아 시중가보다 40% 싸게 판다는 소식에 나왔지만, 가격이 지난해보다 오히려 많이 올랐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유옥희(서울 가양동) : "겁나지요. 겁나지만 먹어야 되니까. 우리 먹거리가 삼겹살이고 서민들 (음식)잖아요.//아무래도 횟수를 줄이죠."

직장인들은 구내 식당에서 나오는 삼겹살 메뉴를 놓치지 않으려고 줄을 길게 늘어섰습니다.

<녹취> "삼겹살 많이 주세요!"

<인터뷰> 조영훈(회사원) : "고깃값이 너무 많이 올라서 너무 많이 부담돼서요. 그래서 오늘 33데이인데 뭘 먹어야지 고민했었는데 다행히도 구내식당에서 제공된다고 해서."

지난해 3천 원 선이던 삼겹살 도매가격은 6천 원 선으로 배 가까이 올랐고 소매가격은 5백그램에 만원까지 치솟았습니다.

정부는 냉동 삼겹살 6만 톤에 한해 무관세 수입을 추진하고 있지만, 시중에서 수입 삼겹살 가격은 오히려 올라가고 있습니다.

<인터뷰> 주호궁(정육점 사장) : "어제 5천 원 하던 게 내일 되면 5천 5백 원, 모레 되면 6천 원. 하루가 다르게. 물건이. 사재기로. 한마디로."

구제역으로 돼지고기 공급이 크게 줄었고 황사가 부는 이달부터는 삼겹살의 수요도 늘어나는 만큼 가격 고공행진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윤상입니다.
  • 구제역 여파로 ‘우울한 삼겹살 데이’
    • 입력 2011-03-04 08:01:29
    뉴스광장
<앵커 멘트>

3월 3일 어제는 삼겹살 데이였는데요.

구제역 파동으로 삼겹살 가격이 치솟으면서 삼겹살을 많이 먹자는 그 날의 의미가 무색해졌습니다.

윤 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마트 정육점 코너에서 주부들의 손길이 선뜻 삼겹살에 가지 않습니다.

삼겹살 데이를 맞아 시중가보다 40% 싸게 판다는 소식에 나왔지만, 가격이 지난해보다 오히려 많이 올랐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유옥희(서울 가양동) : "겁나지요. 겁나지만 먹어야 되니까. 우리 먹거리가 삼겹살이고 서민들 (음식)잖아요.//아무래도 횟수를 줄이죠."

직장인들은 구내 식당에서 나오는 삼겹살 메뉴를 놓치지 않으려고 줄을 길게 늘어섰습니다.

<녹취> "삼겹살 많이 주세요!"

<인터뷰> 조영훈(회사원) : "고깃값이 너무 많이 올라서 너무 많이 부담돼서요. 그래서 오늘 33데이인데 뭘 먹어야지 고민했었는데 다행히도 구내식당에서 제공된다고 해서."

지난해 3천 원 선이던 삼겹살 도매가격은 6천 원 선으로 배 가까이 올랐고 소매가격은 5백그램에 만원까지 치솟았습니다.

정부는 냉동 삼겹살 6만 톤에 한해 무관세 수입을 추진하고 있지만, 시중에서 수입 삼겹살 가격은 오히려 올라가고 있습니다.

<인터뷰> 주호궁(정육점 사장) : "어제 5천 원 하던 게 내일 되면 5천 5백 원, 모레 되면 6천 원. 하루가 다르게. 물건이. 사재기로. 한마디로."

구제역으로 돼지고기 공급이 크게 줄었고 황사가 부는 이달부터는 삼겹살의 수요도 늘어나는 만큼 가격 고공행진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윤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