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파마 머리 선보인 북한 女 아나운서 눈길
입력 2011.03.04 (11:05) 수정 2011.03.04 (23:22) 연합뉴스
북한 매체인 조선중앙TV에 짧은 파마 머리를 한 여성 아나운서가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해당 아나운서는 3일 오후 중앙TV의 8시 뉴스에 등장해 20여분 간 뉴스를 진행했다.

40∼50대가 주축인 중앙TV의 메인뉴스 아나운서로는 비교적 젊어 보이는 이 여성은 다른 아나운서들과 달리 파마 형태를 고스란히 드러냄으로써 색다른 분위기를 연출했다.

북한의 여성 아나운서들도 종종 파마를 하지만 방송에 출연할 때는 모두 긴 머리를 뒤로 넘겨 단정히 묶는 식으로 파마 형태가 잘 드러나지 않도록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해당 아나운서의 파마는 남북한 양쪽에서 중년 여성이 주로 하는 헤어스타일로, 북한내에서도 파격적인 모양은 아니라고 북한 출신 여성들은 말했다.

이들은 이 여성 아나운서의 파마가 북한의 여성잡지인 `조선녀성'이 지난 2008년 `선군시대에 맞는 스타일'로 소개한 머리 모양과 비슷하다고 평했다.

`조선녀성은 당시 20∼30대 여성에게 잘 어울리는 헤어스타일로 `파마를 하고 커트를 한 뒤 옆 머리를 퍼지게 한 머리형태'를 추천하면서 이를 선군시대에 맞는 스타일이라고 소개한 바 있다.
  • 파마 머리 선보인 북한 女 아나운서 눈길
    • 입력 2011-03-04 11:05:08
    • 수정2011-03-04 23:22:39
    연합뉴스
북한 매체인 조선중앙TV에 짧은 파마 머리를 한 여성 아나운서가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해당 아나운서는 3일 오후 중앙TV의 8시 뉴스에 등장해 20여분 간 뉴스를 진행했다.

40∼50대가 주축인 중앙TV의 메인뉴스 아나운서로는 비교적 젊어 보이는 이 여성은 다른 아나운서들과 달리 파마 형태를 고스란히 드러냄으로써 색다른 분위기를 연출했다.

북한의 여성 아나운서들도 종종 파마를 하지만 방송에 출연할 때는 모두 긴 머리를 뒤로 넘겨 단정히 묶는 식으로 파마 형태가 잘 드러나지 않도록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해당 아나운서의 파마는 남북한 양쪽에서 중년 여성이 주로 하는 헤어스타일로, 북한내에서도 파격적인 모양은 아니라고 북한 출신 여성들은 말했다.

이들은 이 여성 아나운서의 파마가 북한의 여성잡지인 `조선녀성'이 지난 2008년 `선군시대에 맞는 스타일'로 소개한 머리 모양과 비슷하다고 평했다.

`조선녀성은 당시 20∼30대 여성에게 잘 어울리는 헤어스타일로 `파마를 하고 커트를 한 뒤 옆 머리를 퍼지게 한 머리형태'를 추천하면서 이를 선군시대에 맞는 스타일이라고 소개한 바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