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빅뱅 신보, 美 빌보드차트 첫 진입
입력 2011.03.04 (11:07) 연합뉴스
'히트시커스 앨범 차트' 7위…"현지 진출없이 한국어 음반으로 승부"



그룹 빅뱅의 음반이 미국 빌보드 차트에 처음 진입했다.



지난달 24일 발매된 빅뱅의 미니앨범 4집은 12일자 빌보드차트에서 신인급 가수들의 앨범 판매량을 집계한 '히트시커스 앨범(Heatseekers Albums) 차트' 7위, '월드 앨범(World Albums) 차트' 3위에 올랐다.



소속사인 YG엔터테인먼트는 4일 "이번 음반이 미국 아이튠즈의 종합앨범차트 6위까지 오른 게 빌보드 진입에 견인차 역할을 한 것으로 풀이된다"고 말했다.



빅뱅의 이번 성적은 비록 '핫 100' '빌보드 200' 등 빌보드 메인 차트가 아닌 부문별 차트에 오른 것이지만 남다른 의미를 갖는다.



지금껏 미국에서 음반을 내고 활동한 원더걸스, 보아 등이 빌보드차트에 진입한 적은 있지만 빅뱅의 경우 국내 기획사가 프로듀싱한 한국어 음반으로 현지 프로모션 없이 이뤄낸 성과라는 점에서다.



소속사는 "이번 음반은 미국뿐 아니라 캐나다, 뉴질랜드, 핀란드 등지의 아이튠즈 종합앨범차트에서도 '톱 10'에 진입했다"며 "현지 진출 없이도 디지털 미디어의 발달을 통해 K-POP에 새로운 기회가 생겼음을 입증한 사례"라고 말했다.



지금껏 빌보드 메인 차트에는 원더걸스의 '노바디(Nobody)'가 '핫 100' 76위, 보아의 미국 1집 '보아'가 '빌보드 200'의 127위에 오른 바 있다.



또 세부 차트에 해당하는 부문별 차트에서는 김범수, 밍크, 그룹 에스-블러시, 스컬 등이 이름을 올렸다.
  • 빅뱅 신보, 美 빌보드차트 첫 진입
    • 입력 2011-03-04 11:07:17
    연합뉴스
'히트시커스 앨범 차트' 7위…"현지 진출없이 한국어 음반으로 승부"



그룹 빅뱅의 음반이 미국 빌보드 차트에 처음 진입했다.



지난달 24일 발매된 빅뱅의 미니앨범 4집은 12일자 빌보드차트에서 신인급 가수들의 앨범 판매량을 집계한 '히트시커스 앨범(Heatseekers Albums) 차트' 7위, '월드 앨범(World Albums) 차트' 3위에 올랐다.



소속사인 YG엔터테인먼트는 4일 "이번 음반이 미국 아이튠즈의 종합앨범차트 6위까지 오른 게 빌보드 진입에 견인차 역할을 한 것으로 풀이된다"고 말했다.



빅뱅의 이번 성적은 비록 '핫 100' '빌보드 200' 등 빌보드 메인 차트가 아닌 부문별 차트에 오른 것이지만 남다른 의미를 갖는다.



지금껏 미국에서 음반을 내고 활동한 원더걸스, 보아 등이 빌보드차트에 진입한 적은 있지만 빅뱅의 경우 국내 기획사가 프로듀싱한 한국어 음반으로 현지 프로모션 없이 이뤄낸 성과라는 점에서다.



소속사는 "이번 음반은 미국뿐 아니라 캐나다, 뉴질랜드, 핀란드 등지의 아이튠즈 종합앨범차트에서도 '톱 10'에 진입했다"며 "현지 진출 없이도 디지털 미디어의 발달을 통해 K-POP에 새로운 기회가 생겼음을 입증한 사례"라고 말했다.



지금껏 빌보드 메인 차트에는 원더걸스의 '노바디(Nobody)'가 '핫 100' 76위, 보아의 미국 1집 '보아'가 '빌보드 200'의 127위에 오른 바 있다.



또 세부 차트에 해당하는 부문별 차트에서는 김범수, 밍크, 그룹 에스-블러시, 스컬 등이 이름을 올렸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