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트위터 창업주 “당장 기업 공개 계획 없어”
입력 2011.03.04 (14:10) 수정 2011.03.04 (14:13) 국제
소셜네트워킹 서비스업체 '트위터'가 가까운 장래에 기업 공개에 나설 계획이 없다고 공동 창업주 가운데 한 사람인 '비즈 스턴'이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열릴 세계경제와 미래포럼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우리나라를 방문중인 비즈 스턴은 로이터 기자의 질문에 수익을 내고 있어 향후 1년 안에 외부 자금은 필요하지 않다며 이같이 대답했습니다..

또 투자은행 JP모건 체이스가 트위터의 기업가치를 45억 달러로 보고 기술자금을 동원해 지분 10%를 4억 5천만 달러에 인수하는 문제를 협의 중이라는 일부 외신 보도에 대해 '지어낸 이야기'라고 일축했습니다.
  • 트위터 창업주 “당장 기업 공개 계획 없어”
    • 입력 2011-03-04 14:10:09
    • 수정2011-03-04 14:13:32
    국제
소셜네트워킹 서비스업체 '트위터'가 가까운 장래에 기업 공개에 나설 계획이 없다고 공동 창업주 가운데 한 사람인 '비즈 스턴'이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열릴 세계경제와 미래포럼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우리나라를 방문중인 비즈 스턴은 로이터 기자의 질문에 수익을 내고 있어 향후 1년 안에 외부 자금은 필요하지 않다며 이같이 대답했습니다..

또 투자은행 JP모건 체이스가 트위터의 기업가치를 45억 달러로 보고 기술자금을 동원해 지분 10%를 4억 5천만 달러에 인수하는 문제를 협의 중이라는 일부 외신 보도에 대해 '지어낸 이야기'라고 일축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