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동 불안으로 ‘2011년판 오일쇼크’ 우려 커져”
입력 2011.03.04 (19:05) 국제
중동과 북아프리카의 정치적 불안으로 2011년판 오일쇼크가 다가오고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영국 경제주간지 이코노미스트가 보도했습니다.

이코노미스트는 최근 리비아 등 중동의 불안정에도 불구하고 시장 반응은 2008년에 비해 상당히 온건하다고 지적하면서 이는 심각한 공급 차질이 없더라도 우려만으로도 유가가 치솟을 수 있다는 석유산업의 특성을 간과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신문은 또 고유가가 인플레이션을 부채질해 통화 긴축을 야기함으로써 세계 경제의 회복을 좌초시킬 가능성도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신문은 특히 최악의 경우 중동에서 고유가가 정치적 불안을 낳고 정치적 불안이 유가를 더욱 끌어올리는 악순환에 빠질 위험이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 “중동 불안으로 ‘2011년판 오일쇼크’ 우려 커져”
    • 입력 2011-03-04 19:05:07
    국제
중동과 북아프리카의 정치적 불안으로 2011년판 오일쇼크가 다가오고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영국 경제주간지 이코노미스트가 보도했습니다.

이코노미스트는 최근 리비아 등 중동의 불안정에도 불구하고 시장 반응은 2008년에 비해 상당히 온건하다고 지적하면서 이는 심각한 공급 차질이 없더라도 우려만으로도 유가가 치솟을 수 있다는 석유산업의 특성을 간과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신문은 또 고유가가 인플레이션을 부채질해 통화 긴축을 야기함으로써 세계 경제의 회복을 좌초시킬 가능성도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신문은 특히 최악의 경우 중동에서 고유가가 정치적 불안을 낳고 정치적 불안이 유가를 더욱 끌어올리는 악순환에 빠질 위험이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