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역삼동서 난로 폭발…1명 사망
입력 2011.03.04 (20:12) 수정 2011.03.04 (20:53) 사회
오늘 오후 5시쯤 서울 역삼동의 한 5층 건물 옥상에서 가스난로가 폭발해 건물주인 51살 연모 씨가 숨졌습니다.

또, 연씨의 부인 김모 씨와 세입자인 권모 씨가 화상을 입어 중태에 빠졌습니다.

경찰은 이 건물 2층에서 주점을 운영하고 있는 권 씨가 임대료 문제로 연 씨 부부와 다투다 가스난로에 인화성 물질을 부어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 역삼동서 난로 폭발…1명 사망
    • 입력 2011-03-04 20:12:55
    • 수정2011-03-04 20:53:58
    사회
오늘 오후 5시쯤 서울 역삼동의 한 5층 건물 옥상에서 가스난로가 폭발해 건물주인 51살 연모 씨가 숨졌습니다.

또, 연씨의 부인 김모 씨와 세입자인 권모 씨가 화상을 입어 중태에 빠졌습니다.

경찰은 이 건물 2층에서 주점을 운영하고 있는 권 씨가 임대료 문제로 연 씨 부부와 다투다 가스난로에 인화성 물질을 부어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