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입 농산물 급등…식품물가 불안 장기화
입력 2011.03.04 (22:11) 수정 2011.03.05 (07:4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국내 신선채소 값이 오르는데 중국 등에서 들여오는 수입 농산물 값도 덩달아 오르고 있습니다.

각종 가공식품의 재료가 되는 밀과 옥수수의 국제 가격도 크게 올라 식품 가격 상승을 부채질하고 있습니다.

최대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치솟는 물가 탓에 주부들은 장보기가 부담스럽습니다.

값싼 수입 산이라도 사볼까 하지만, 이마저도 만만치 않습니다.

<인터뷰>위춘자(서울 녹번동) : "아니 내가 생각했던 것보다 물가가 수입 산이 그렇게 안 싸더라고요."

실제로 관세청 조사결과 지난달 중국산 배추의 수입 가격은 한 달 전보다 35% 상승했고, 중국산 양파는 29%, 마늘도 7.5% 올랐습니다.

이처럼 국산 먹을거리를 대체할 수입 농산물 가격이 크게 오르고 있는 가운데 국제시장에서 거래되고 있는 식품 가격도 불안한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지난달 국제 옥수수 가격이 전달보다 9% 오른 것을 비롯해 밀과 유제품은 7%와 4%씩 상승했습니다.

이에 따라 지난달 세계 식품 가격 지수는 통계를 내기 시작한 1990년 이후 가장 높았습니다.

<인터뷰>송태정(수석연구위원/우리금융지주) : "최근 기상이변으로 인해 작황이 부진하고 개도국 중심으로 수요가 급증하면서 식료품 수요가 크게 늘었습니다."

문제는 지구 온난화로 기상이변이 반복될 가능성이 크고 신흥국의 식품 소비도 늘어나 가격상승이 장기화될 수 있다는 점입니다.

국내, 외 농산물은 물론 가공식품의 원료가격마저 오르면서 국내 식품 물가 관리에 빨간 불이 켜졌습니다.

KBS 뉴스 최대수입니다.
  • 수입 농산물 급등…식품물가 불안 장기화
    • 입력 2011-03-04 22:11:57
    • 수정2011-03-05 07:46:08
    뉴스 9
<앵커 멘트>

국내 신선채소 값이 오르는데 중국 등에서 들여오는 수입 농산물 값도 덩달아 오르고 있습니다.

각종 가공식품의 재료가 되는 밀과 옥수수의 국제 가격도 크게 올라 식품 가격 상승을 부채질하고 있습니다.

최대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치솟는 물가 탓에 주부들은 장보기가 부담스럽습니다.

값싼 수입 산이라도 사볼까 하지만, 이마저도 만만치 않습니다.

<인터뷰>위춘자(서울 녹번동) : "아니 내가 생각했던 것보다 물가가 수입 산이 그렇게 안 싸더라고요."

실제로 관세청 조사결과 지난달 중국산 배추의 수입 가격은 한 달 전보다 35% 상승했고, 중국산 양파는 29%, 마늘도 7.5% 올랐습니다.

이처럼 국산 먹을거리를 대체할 수입 농산물 가격이 크게 오르고 있는 가운데 국제시장에서 거래되고 있는 식품 가격도 불안한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지난달 국제 옥수수 가격이 전달보다 9% 오른 것을 비롯해 밀과 유제품은 7%와 4%씩 상승했습니다.

이에 따라 지난달 세계 식품 가격 지수는 통계를 내기 시작한 1990년 이후 가장 높았습니다.

<인터뷰>송태정(수석연구위원/우리금융지주) : "최근 기상이변으로 인해 작황이 부진하고 개도국 중심으로 수요가 급증하면서 식료품 수요가 크게 늘었습니다."

문제는 지구 온난화로 기상이변이 반복될 가능성이 크고 신흥국의 식품 소비도 늘어나 가격상승이 장기화될 수 있다는 점입니다.

국내, 외 농산물은 물론 가공식품의 원료가격마저 오르면서 국내 식품 물가 관리에 빨간 불이 켜졌습니다.

KBS 뉴스 최대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