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류 원동력 확산, 수신료 현실화 필요”
입력 2011.03.04 (22:1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수신료 인상안과 관련해 가수, 연기자를 비롯한 대중 예술인들이 잇따라 국회의 조속한 처리를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한류 확산을 위해 공영방송의 수신료 현실화가 꼭 필요하다는 입장입니다.

정인석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대중문화 예술인들중 가장 먼저 수신료 처리를 촉구하고 나선 건 한류의 주역인 가수들입니다.

동남아를 넘어선 K팝 열풍 등 신한류 확산을 위해서는 출발점이 된 공영방송의 수신료가 반드시 현실화돼야한다는 겁니다.

<녹취>태진아(한국가수협회 회장) : "이 뜨거운 한류의 토대를 만들어낸 건 방송이거든요. 더 좋게 더 크게 한류를 만들려면 제작현장의 수신료 현실화가 필요한 거죠."

제작 여건의 악화로 갈수록 설 땅이 좁아지고있는 연기자들과 코미디언, 성우들도 각각 성명을 통해 동참했습니다.

또 연예 제작자와 모델, 드라마 제작사 협회 등도 국회의 조속한 처리를 촉구했습니다.

<녹취>박창식(드라마제작사협회 부회장) : "수신료 인상이 됨으로 인해서 시청률에 연연하지 않는 대중적인 프로그램을 만드는거죠."

종교계 지지도 잇따르고있습니다.

천주교 서울대교구 허영엽신부는 울지마톤즈 같은 청정프로그램을 위해 수신료 인상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고, 기독교계 원로인 김장환 목사와 기독교방송 이사장 이정익 목사, 그리고 경기도 만 6천개 교회 연합체 등 개신교 단체들도 잇따라 지지성명을 내놨습니다.

지난달 방통위를 통과한 수신료 인상안은 국회 본회의 의결을 거쳐 최종 확정됩니다.

KBS 뉴스 정인석입니다.
  • “한류 원동력 확산, 수신료 현실화 필요”
    • 입력 2011-03-04 22:12:02
    뉴스 9
<앵커 멘트>

수신료 인상안과 관련해 가수, 연기자를 비롯한 대중 예술인들이 잇따라 국회의 조속한 처리를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한류 확산을 위해 공영방송의 수신료 현실화가 꼭 필요하다는 입장입니다.

정인석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대중문화 예술인들중 가장 먼저 수신료 처리를 촉구하고 나선 건 한류의 주역인 가수들입니다.

동남아를 넘어선 K팝 열풍 등 신한류 확산을 위해서는 출발점이 된 공영방송의 수신료가 반드시 현실화돼야한다는 겁니다.

<녹취>태진아(한국가수협회 회장) : "이 뜨거운 한류의 토대를 만들어낸 건 방송이거든요. 더 좋게 더 크게 한류를 만들려면 제작현장의 수신료 현실화가 필요한 거죠."

제작 여건의 악화로 갈수록 설 땅이 좁아지고있는 연기자들과 코미디언, 성우들도 각각 성명을 통해 동참했습니다.

또 연예 제작자와 모델, 드라마 제작사 협회 등도 국회의 조속한 처리를 촉구했습니다.

<녹취>박창식(드라마제작사협회 부회장) : "수신료 인상이 됨으로 인해서 시청률에 연연하지 않는 대중적인 프로그램을 만드는거죠."

종교계 지지도 잇따르고있습니다.

천주교 서울대교구 허영엽신부는 울지마톤즈 같은 청정프로그램을 위해 수신료 인상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고, 기독교계 원로인 김장환 목사와 기독교방송 이사장 이정익 목사, 그리고 경기도 만 6천개 교회 연합체 등 개신교 단체들도 잇따라 지지성명을 내놨습니다.

지난달 방통위를 통과한 수신료 인상안은 국회 본회의 의결을 거쳐 최종 확정됩니다.

KBS 뉴스 정인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