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나가토모, 조국의 비보에 리본을 달다
입력 2011.03.12 (07:47) 수정 2011.03.12 (08:12) 포토뉴스
나카모토, 슬픈 날 침울한 경기

11일(현지 시각) 이탈리아 브레시아에 위치한 마리오 리가몬티 경기장에서 펼쳐진 인테르 밀란 대 브레시아와의 경기에서 일본의 지진 피해로 인한 희생자를 추모하기 위해 나가토모(인테르 밀란)가 오른팔에 검은 리본을 달고 경기에 임하고 있다. 이날 경기에서 양팀은 1 대 1로 무승부를 기록했다.

나카모토, 믿기지 않는 조국의 소식
11일(현지 시각) 이탈리아 브레시아에 위치한 마리오 리가몬티 경기장에서 펼쳐진 인테르 밀란 대 브레시아와의 경기에서 일본의 지진 피해로 인한 희생자를 추모하기 위해 나가토모(인테르 밀란)가 오른팔에 검은 리본을 달고 경기에 임하고 있다. 이날 경기에서 양팀은 1 대 1로 무승부를 기록했다.
담담한 골 축하
11일(현지 시각) 이탈리아 브레시아에 위치한 마리오 리가몬티 경기장에서 펼쳐진 인테르 밀란 대 브레시아와의 경기에서 나가토모(인테르 밀란, 앞)가 담담한 표정으로 팀 동료 에토오의 골을 축하해주고 있다. 이날 경기에서 양팀은 1 대 1로 무승부를 기록했다.
동료를 위한 얌전한 골 환호
11일(현지 시각) 이탈리아 브레시아에 위치한 마리오 리가몬티 경기장에서 펼쳐진 인테르 밀란 대 브레시아와의 경기에서 에토오(인테르 밀란, 왼쪽)가 골을 넣은 후 팀 동료 나가토모(오른쪽)와 골 기쁨을 나누고 있다. 이날 경기에서 양팀은 1 대 1로 무승부를 기록했다.
그물을 찢을 듯한 골
11일(현지 시각) 이탈리아 브레시아에 위치한 마리오 리가몬티 경기장에서 펼쳐진 인테르 밀란 대 브레시아와의 경기에서 에토오(인테르 밀란)가 골을 터트리고 있다. 이날 경기에서 양팀은 1 대 1로 무승부를 기록했다.
패배를 막은 페널티킥 저지
11일(현지 시각) 이탈리아 브레시아에 위치한 마리오 리가몬티 경기장에서 펼쳐진 인테르 밀란 대 브레시아와의 경기에서 줄리우 세자르(인테르 밀란) 골키퍼가 안드레아 카라치올로(브레시아)가 찬 페널티킥을 막아내고 있다. 이날 경기에서 양팀은 1 대 1로 무승부를 기록했다.
괴로운 페널티킥 실축
11일(현지 시각) 이탈리아 브레시아에 위치한 마리오 리가몬티 경기장에서 펼쳐진 인테르 밀란 대 브레시아와의 경기에서 안드레아 카라치올로(브레시아)가 페널티킥 실축 후 괴로워하고 있다. 이날 경기에서 양팀은 1 대 1로 무승부를 기록했다.
  • 나가토모, 조국의 비보에 리본을 달다
    • 입력 2011-03-12 07:47:14
    • 수정2011-03-12 08:12:19
    포토뉴스

11일(현지 시각) 이탈리아 브레시아에 위치한 마리오 리가몬티 경기장에서 펼쳐진 인테르 밀란 대 브레시아와의 경기에서 일본의 지진 피해로 인한 희생자를 추모하기 위해 나가토모(인테르 밀란)가 오른팔에 검은 리본을 달고 경기에 임하고 있다. 이날 경기에서 양팀은 1 대 1로 무승부를 기록했다.

11일(현지 시각) 이탈리아 브레시아에 위치한 마리오 리가몬티 경기장에서 펼쳐진 인테르 밀란 대 브레시아와의 경기에서 일본의 지진 피해로 인한 희생자를 추모하기 위해 나가토모(인테르 밀란)가 오른팔에 검은 리본을 달고 경기에 임하고 있다. 이날 경기에서 양팀은 1 대 1로 무승부를 기록했다.

11일(현지 시각) 이탈리아 브레시아에 위치한 마리오 리가몬티 경기장에서 펼쳐진 인테르 밀란 대 브레시아와의 경기에서 일본의 지진 피해로 인한 희생자를 추모하기 위해 나가토모(인테르 밀란)가 오른팔에 검은 리본을 달고 경기에 임하고 있다. 이날 경기에서 양팀은 1 대 1로 무승부를 기록했다.

11일(현지 시각) 이탈리아 브레시아에 위치한 마리오 리가몬티 경기장에서 펼쳐진 인테르 밀란 대 브레시아와의 경기에서 일본의 지진 피해로 인한 희생자를 추모하기 위해 나가토모(인테르 밀란)가 오른팔에 검은 리본을 달고 경기에 임하고 있다. 이날 경기에서 양팀은 1 대 1로 무승부를 기록했다.

11일(현지 시각) 이탈리아 브레시아에 위치한 마리오 리가몬티 경기장에서 펼쳐진 인테르 밀란 대 브레시아와의 경기에서 일본의 지진 피해로 인한 희생자를 추모하기 위해 나가토모(인테르 밀란)가 오른팔에 검은 리본을 달고 경기에 임하고 있다. 이날 경기에서 양팀은 1 대 1로 무승부를 기록했다.

11일(현지 시각) 이탈리아 브레시아에 위치한 마리오 리가몬티 경기장에서 펼쳐진 인테르 밀란 대 브레시아와의 경기에서 일본의 지진 피해로 인한 희생자를 추모하기 위해 나가토모(인테르 밀란)가 오른팔에 검은 리본을 달고 경기에 임하고 있다. 이날 경기에서 양팀은 1 대 1로 무승부를 기록했다.

11일(현지 시각) 이탈리아 브레시아에 위치한 마리오 리가몬티 경기장에서 펼쳐진 인테르 밀란 대 브레시아와의 경기에서 일본의 지진 피해로 인한 희생자를 추모하기 위해 나가토모(인테르 밀란)가 오른팔에 검은 리본을 달고 경기에 임하고 있다. 이날 경기에서 양팀은 1 대 1로 무승부를 기록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