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멸종위기 구렁이 밀수입 적발
입력 2011.03.12 (08:17)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개체 수가 크게 줄어 멸종위기 동물로 분류돼 있는 구렁이를 밀수입하려던 업자가 세관에 붙잡혔습니다.

보신용으로 판매하려 했던 것으로 보입니다.

최영윤 기자입니다.

<리포트>

최대 2미터까지 자라 우리나라 뱀 가운데 가장 큰 구렁이.

전래동화에 자주 등장할 정도로 친숙하지만 몸에 좋다는 소문에 마구 포획돼 멸종위기동물 1급으로 지정돼 있습니다.

외래종이 수입되면 개체 수가 적은 국내 고유 구렁이가 사라질 수 있기 때문에 수입이 금지돼 있습니다.

<인터뷰> 이상철(박사/국립생물자원관) : "외국에서 들어온 종들이 같이 섞이게 되면서 고유한 유전자가 없어지거나 고유한 생태가 없어지거나, 생태적 문제를 야기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구렁이 100마리를 중국으로부터 밀수입하려던 업자가 세관에 적발됐습니다.

음성적인 시장에서 약용으로 한 마리당 최소 2백만 원씩에 거래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번에 적발된 구렁이는 다 자란 성체 상태로, 길이는 웬만한 성인 남성의 키와 맞먹습니다.

살무사 등 수입이 가능한 다른 뱀 천 오백여 마리와 섞어서 몰래 들여오려다 환경부와의 합동 검사에서 들통이 났습니다.

<인터뷰> 전민식(인천세관 수입1과 과장) : "전문가가 아니면 구별이 어렵고 맹독성 뱀이 있어서 수입업자가 세관이 일일이 검사하겠냐 생각해 악용한 것 같고요."

인천 세관은 불법 뱀 유통 조직이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영윤입니다.
  • 멸종위기 구렁이 밀수입 적발
    • 입력 2011-03-12 08:17:32
    뉴스광장
<앵커 멘트>

개체 수가 크게 줄어 멸종위기 동물로 분류돼 있는 구렁이를 밀수입하려던 업자가 세관에 붙잡혔습니다.

보신용으로 판매하려 했던 것으로 보입니다.

최영윤 기자입니다.

<리포트>

최대 2미터까지 자라 우리나라 뱀 가운데 가장 큰 구렁이.

전래동화에 자주 등장할 정도로 친숙하지만 몸에 좋다는 소문에 마구 포획돼 멸종위기동물 1급으로 지정돼 있습니다.

외래종이 수입되면 개체 수가 적은 국내 고유 구렁이가 사라질 수 있기 때문에 수입이 금지돼 있습니다.

<인터뷰> 이상철(박사/국립생물자원관) : "외국에서 들어온 종들이 같이 섞이게 되면서 고유한 유전자가 없어지거나 고유한 생태가 없어지거나, 생태적 문제를 야기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구렁이 100마리를 중국으로부터 밀수입하려던 업자가 세관에 적발됐습니다.

음성적인 시장에서 약용으로 한 마리당 최소 2백만 원씩에 거래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번에 적발된 구렁이는 다 자란 성체 상태로, 길이는 웬만한 성인 남성의 키와 맞먹습니다.

살무사 등 수입이 가능한 다른 뱀 천 오백여 마리와 섞어서 몰래 들여오려다 환경부와의 합동 검사에서 들통이 났습니다.

<인터뷰> 전민식(인천세관 수입1과 과장) : "전문가가 아니면 구별이 어렵고 맹독성 뱀이 있어서 수입업자가 세관이 일일이 검사하겠냐 생각해 악용한 것 같고요."

인천 세관은 불법 뱀 유통 조직이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영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