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제라드, 사타구니 수술…한 달 결장
입력 2011.03.12 (08:49) 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에서 활약하는 미드필더 스티븐 제라드(31·리버풀)가 사타구니 수술을 받아 한 달 동안 그라운드에 설 수 없게 됐다.

리버풀은 11일(이하 현지시간)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제라드가 사타구니 수술을 잘 받았다"면서 "그는 4주간 뛸 수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달 초 첼시와의 프리미어리그 경기 이후 사타구니 통증을 호소했던 제라드는 이번 수술로 적어도 리그 3경기는 출전할 수 없게 됐다. 12승6무11패(승점 42)로 프리미어리그 20개 팀 중 6위에 처져 있는 리버풀로서는 적지 않은 타격이다.

리버풀은 제라드가 빠진 채 지난 10일 치른 SC브라가(포르투갈)와의 2010-2011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16강 1차전 원정경기에서도 0-1로 졌다.

제라드는 잉글랜드 국가대표팀 경기에도 당분간 나설 수 없다.

잉글랜드 대표팀은 오는 26일 웨일스와 2012 유럽축구선수권대회 예선, 29일 가나와 친선경기를 치를 예정이다.
  • 제라드, 사타구니 수술…한 달 결장
    • 입력 2011-03-12 08:49:38
    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에서 활약하는 미드필더 스티븐 제라드(31·리버풀)가 사타구니 수술을 받아 한 달 동안 그라운드에 설 수 없게 됐다.

리버풀은 11일(이하 현지시간)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제라드가 사타구니 수술을 잘 받았다"면서 "그는 4주간 뛸 수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달 초 첼시와의 프리미어리그 경기 이후 사타구니 통증을 호소했던 제라드는 이번 수술로 적어도 리그 3경기는 출전할 수 없게 됐다. 12승6무11패(승점 42)로 프리미어리그 20개 팀 중 6위에 처져 있는 리버풀로서는 적지 않은 타격이다.

리버풀은 제라드가 빠진 채 지난 10일 치른 SC브라가(포르투갈)와의 2010-2011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16강 1차전 원정경기에서도 0-1로 졌다.

제라드는 잉글랜드 국가대표팀 경기에도 당분간 나설 수 없다.

잉글랜드 대표팀은 오는 26일 웨일스와 2012 유럽축구선수권대회 예선, 29일 가나와 친선경기를 치를 예정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