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저체중아, 살찌는 이유…‘과식 프로그램’ 탓
입력 2011.03.12 (10:40) 수정 2011.03.12 (11:23) 연합뉴스
출생시 저체중이 나중에 과체중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은 이유는 출생 전 뇌에 "과식" 프로그램이 입력되기 때문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 메디컬센터 생화학연구소의 미나 데사이(Mina Desai) 박사는 임신 중 영양부족에 노출된 태아는 식욕을 통제하는 뇌 부위의 신경세포가 제대로 발달하지 못해 애초부터 과식할 수밖에 없는 프로그램이 입력된 채 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힌 것으로 메디컬 뉴스 투데이 등이 10일 보도했다.

데사이 박사는 먹이를 50% 제한한 쥐가 낳은 저체중 새끼 쥐와 제한 없이 먹이를 먹은 쥐가 낳은 정상체중 새끼 쥐의 뇌를 비교분석한 결과 저체중 새끼 쥐가 정상체중 새끼 쥐에 비해 뇌 신경줄기세포의 분열과 분화가 덜 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는 임신 중 식사를 제대로 하지 않은 여성이 출산한 저체중아는 식욕조절 뇌부위의 신경줄기세포가 제대로 분화하지 않은 상태로 태어나 나중에 식욕을 통제할 수 없게 될 수 있음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데사이 박사는 말했다.

신경줄기세포의 분화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는다면 식욕조절만이 아니라 인지기능과 행동 발달에도 문제가 나타날 수 있다고 데사이 박사는 덧붙였다.

저체중아는 출생 후 모자라는 "성장"을 빠른 속도로 따라잡기 위해 비만이 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 연구결과는 '뇌 연구(Brain Research)' 최신호(3월10일자)에 발표되었다.
  • 저체중아, 살찌는 이유…‘과식 프로그램’ 탓
    • 입력 2011-03-12 10:40:46
    • 수정2011-03-12 11:23:48
    연합뉴스
출생시 저체중이 나중에 과체중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은 이유는 출생 전 뇌에 "과식" 프로그램이 입력되기 때문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 메디컬센터 생화학연구소의 미나 데사이(Mina Desai) 박사는 임신 중 영양부족에 노출된 태아는 식욕을 통제하는 뇌 부위의 신경세포가 제대로 발달하지 못해 애초부터 과식할 수밖에 없는 프로그램이 입력된 채 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힌 것으로 메디컬 뉴스 투데이 등이 10일 보도했다.

데사이 박사는 먹이를 50% 제한한 쥐가 낳은 저체중 새끼 쥐와 제한 없이 먹이를 먹은 쥐가 낳은 정상체중 새끼 쥐의 뇌를 비교분석한 결과 저체중 새끼 쥐가 정상체중 새끼 쥐에 비해 뇌 신경줄기세포의 분열과 분화가 덜 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는 임신 중 식사를 제대로 하지 않은 여성이 출산한 저체중아는 식욕조절 뇌부위의 신경줄기세포가 제대로 분화하지 않은 상태로 태어나 나중에 식욕을 통제할 수 없게 될 수 있음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데사이 박사는 말했다.

신경줄기세포의 분화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는다면 식욕조절만이 아니라 인지기능과 행동 발달에도 문제가 나타날 수 있다고 데사이 박사는 덧붙였다.

저체중아는 출생 후 모자라는 "성장"을 빠른 속도로 따라잡기 위해 비만이 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 연구결과는 '뇌 연구(Brain Research)' 최신호(3월10일자)에 발표되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