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천 집배원 살인사건 용의자는 직장동료
입력 2011.03.12 (11:35) 수정 2011.03.12 (19:19) 사회
지난 2일 발생한 인천 집배원 살인 사건의 용의자는 숨진 김 씨에게서 돈을 빌린 직장 동료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인천 남동경찰서는 오늘, 동료 집배원을 살해한 혐의로 43살 윤모 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윤 씨가 숨진 집배원 김 씨 이름으로 4천만 원을 빌린 뒤 갚을 능력이 안 돼 김 씨를 살해했다는 자백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윤씨는 김씨를 살해한 뒤, 서울과 대전, 부산, 인천 등지를 오가며 도피 생활을 해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 인천 집배원 살인사건 용의자는 직장동료
    • 입력 2011-03-12 11:35:50
    • 수정2011-03-12 19:19:24
    사회
지난 2일 발생한 인천 집배원 살인 사건의 용의자는 숨진 김 씨에게서 돈을 빌린 직장 동료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인천 남동경찰서는 오늘, 동료 집배원을 살해한 혐의로 43살 윤모 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윤 씨가 숨진 집배원 김 씨 이름으로 4천만 원을 빌린 뒤 갚을 능력이 안 돼 김 씨를 살해했다는 자백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윤씨는 김씨를 살해한 뒤, 서울과 대전, 부산, 인천 등지를 오가며 도피 생활을 해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