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중동 민주화 시위 물결
예멘 군부 내 교전…내전 우려
입력 2011.03.23 (06:4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예멘 군부가 살레 대통령 지지와 반대 세력으로 갈린 뒤 교전이 일어나면서 내전 우려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살레 대통령은 내년 1월 총선 이후 퇴진 의사를 밝혔으나 야권은 즉각 퇴진을 요구하며 거부했습니다.

두바이 이영석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예멘 남동부의 대통령궁 부근에서 정규군과 대통령 친위대 사이에 교전이 일어났습니다.

이 과정에서 각 진영의 병사 한 명씩 모두 2명이 숨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군내 일부 세력이 정부의 시위대 강경 진압에 반발해 살레 대통령에 등을 돌린 뒤 일어난 일이어서 특히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살레 대통령은 군부 내 이탈 세력을 의식해 내전을 경고하고 나섰습니다.

<녹취>알리 압둘라 살레(예멘 대통령): "쿠데타를 통해 권력을 잡으려는 사람들은 이것이 불가능하다는 것을 알아야 합니다. 조국은 불안해지고 끔찍한 내전이 일어날 것입니다."

살레 대통령이 연말까지 자진 사퇴 의사를 밝혔다는 언론 보도가 있었지만 대통령 대변인은 이를 부인했습니다.

살레 대통령측은 대신 내년 1월에 총선을 실시한 뒤 권력을 넘길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야권은 대통령의 즉각 퇴진을 요구하며 이를 거부했습니다.

<인터뷰>야신 노만(야권 연합 대표): "33년 동안 통치해 온 살레 대통령은 이 나라의 평화로운 미래를 생각해야 합니다."

살레 대통령이 전방위 퇴진 압력에 몰리고 군부 등 집권층의 이탈도 계속되면서 예멘이 내전 위기로 치닫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두바이에서 KBS 뉴스 이영석입니다.
  • 예멘 군부 내 교전…내전 우려
    • 입력 2011-03-23 06:44:09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예멘 군부가 살레 대통령 지지와 반대 세력으로 갈린 뒤 교전이 일어나면서 내전 우려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살레 대통령은 내년 1월 총선 이후 퇴진 의사를 밝혔으나 야권은 즉각 퇴진을 요구하며 거부했습니다.

두바이 이영석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예멘 남동부의 대통령궁 부근에서 정규군과 대통령 친위대 사이에 교전이 일어났습니다.

이 과정에서 각 진영의 병사 한 명씩 모두 2명이 숨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군내 일부 세력이 정부의 시위대 강경 진압에 반발해 살레 대통령에 등을 돌린 뒤 일어난 일이어서 특히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살레 대통령은 군부 내 이탈 세력을 의식해 내전을 경고하고 나섰습니다.

<녹취>알리 압둘라 살레(예멘 대통령): "쿠데타를 통해 권력을 잡으려는 사람들은 이것이 불가능하다는 것을 알아야 합니다. 조국은 불안해지고 끔찍한 내전이 일어날 것입니다."

살레 대통령이 연말까지 자진 사퇴 의사를 밝혔다는 언론 보도가 있었지만 대통령 대변인은 이를 부인했습니다.

살레 대통령측은 대신 내년 1월에 총선을 실시한 뒤 권력을 넘길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야권은 대통령의 즉각 퇴진을 요구하며 이를 거부했습니다.

<인터뷰>야신 노만(야권 연합 대표): "33년 동안 통치해 온 살레 대통령은 이 나라의 평화로운 미래를 생각해야 합니다."

살레 대통령이 전방위 퇴진 압력에 몰리고 군부 등 집권층의 이탈도 계속되면서 예멘이 내전 위기로 치닫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두바이에서 KBS 뉴스 이영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