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남 유명어학원 부원장 ‘학력 위조’ 들통
입력 2011.03.23 (08:08)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가짜 외국대학 학위를 이용해 서울 강남에서 영어 강의를 해온 강사가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유명 외국어학원 부원장이었는데 원장인 남편도 부인의 학력 위조 사실을 모르고 있었습니다.

변진석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서울 강남 대치동에 자리 잡은 한 유명 어학원입니다.

외국 대학 출신 강사들이 강의를 맡고 있다고 해 많은 학생들이 몰리면서 지난해에만 50억 원의 매출을 올렸습니다.

그런데 경찰조사 결과 이 학원에서 강의를 해온 부원장의 외국대학 학위가 가짜로 드러났습니다.

호주에 있는 대학의 학위 증명서를 위조해 4년간 강사로 일해온 것입니다.

원장인 남편마저도 학위가 가짜라는 사실을 몰랐습니다.

<녹취> 학원장(음성변조) "조금 문제가 있었는데…집사람에 대해서는 저하고의 관계 때문에 거짓말을 했던 게 얘기가 커져버렸는데요."
이처럼 학위를 쉽게 속일 수 있는 것은, 진위 여부와 관계없이 교육청에 학위증명서를 제출하기만 하면 학원강사로 등록되기 때문입니다. <이음말>변진석 -경찰은 강남지역에 다른 어학원에서도 엉터리 학위를 기재한 강사가
많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인터뷰>송경호/서울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 "가짜학위를 이용해서 취업하는 사례가 만연해 있습니다. 경찰에서는 계속 가짜 학위에 대해서 수사를 할 예정입니다."
이와 함께 학원에서 강사를 채용할 때 학위의 진위를 확인하게 하는 등 제도개선도 시급하다는 지적입니다.
KBS 뉴스 변진석입니다.
  • 강남 유명어학원 부원장 ‘학력 위조’ 들통
    • 입력 2011-03-23 08:08:09
    뉴스광장
<앵커 멘트>

가짜 외국대학 학위를 이용해 서울 강남에서 영어 강의를 해온 강사가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유명 외국어학원 부원장이었는데 원장인 남편도 부인의 학력 위조 사실을 모르고 있었습니다.

변진석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서울 강남 대치동에 자리 잡은 한 유명 어학원입니다.

외국 대학 출신 강사들이 강의를 맡고 있다고 해 많은 학생들이 몰리면서 지난해에만 50억 원의 매출을 올렸습니다.

그런데 경찰조사 결과 이 학원에서 강의를 해온 부원장의 외국대학 학위가 가짜로 드러났습니다.

호주에 있는 대학의 학위 증명서를 위조해 4년간 강사로 일해온 것입니다.

원장인 남편마저도 학위가 가짜라는 사실을 몰랐습니다.

<녹취> 학원장(음성변조) "조금 문제가 있었는데…집사람에 대해서는 저하고의 관계 때문에 거짓말을 했던 게 얘기가 커져버렸는데요."
이처럼 학위를 쉽게 속일 수 있는 것은, 진위 여부와 관계없이 교육청에 학위증명서를 제출하기만 하면 학원강사로 등록되기 때문입니다. <이음말>변진석 -경찰은 강남지역에 다른 어학원에서도 엉터리 학위를 기재한 강사가
많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인터뷰>송경호/서울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 "가짜학위를 이용해서 취업하는 사례가 만연해 있습니다. 경찰에서는 계속 가짜 학위에 대해서 수사를 할 예정입니다."
이와 함께 학원에서 강사를 채용할 때 학위의 진위를 확인하게 하는 등 제도개선도 시급하다는 지적입니다.
KBS 뉴스 변진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