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미, 서해에서 첫 해상군수지원 훈련
입력 2011.03.23 (11:15) 수정 2011.03.23 (18:37) 정치
한미 양국군이 수심이 낮은 서해에서 처음으로 해안 군수지원훈련을 실시했습니다.

독수리 연습의 하나로 실시된 이번 해안 양륙 군수지원훈련에서 한미 양국군은 서해 안면도 앞 해상에서 전투장비와 탄약, 유류를 비롯해 긴급 물자를 수송, 전달하고 사상자를 이송하는 연합작전을 연습했습니다.

우리 군은 구조함과 초계함, 고속정 등 함정 5척, 차량 66대와 병력 270여 명이 참가했고 미군 측에서는 기뢰제거 소해함 등 함정 2척과 차량 25대 병력 160여명이 동원됐습니다.

해안 양륙 군수지원 훈련은 항만시설이 없거나 정상적인 항만 사용이 불가능한 지역에서 임시 항만 시설을 구비해 전투병력과 장비, 물자 등을 지원하는 군사활동입니다.

한미연합사측은 이번 훈련을 미군 단독으로 실시하려 했으나 한미 연합군의 작전능력 보장과 해상을 통한 군수지원 능력의 향상을 위해 서해에서 연합훈련을 실시하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 한미, 서해에서 첫 해상군수지원 훈련
    • 입력 2011-03-23 11:15:40
    • 수정2011-03-23 18:37:08
    정치
한미 양국군이 수심이 낮은 서해에서 처음으로 해안 군수지원훈련을 실시했습니다.

독수리 연습의 하나로 실시된 이번 해안 양륙 군수지원훈련에서 한미 양국군은 서해 안면도 앞 해상에서 전투장비와 탄약, 유류를 비롯해 긴급 물자를 수송, 전달하고 사상자를 이송하는 연합작전을 연습했습니다.

우리 군은 구조함과 초계함, 고속정 등 함정 5척, 차량 66대와 병력 270여 명이 참가했고 미군 측에서는 기뢰제거 소해함 등 함정 2척과 차량 25대 병력 160여명이 동원됐습니다.

해안 양륙 군수지원 훈련은 항만시설이 없거나 정상적인 항만 사용이 불가능한 지역에서 임시 항만 시설을 구비해 전투병력과 장비, 물자 등을 지원하는 군사활동입니다.

한미연합사측은 이번 훈련을 미군 단독으로 실시하려 했으나 한미 연합군의 작전능력 보장과 해상을 통한 군수지원 능력의 향상을 위해 서해에서 연합훈련을 실시하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