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월 출생아 수, 월간 기준 9년 만에 최대
입력 2011.03.23 (11:35) 수정 2011.03.23 (13:34) 경제
지난 1월에 태어난 신생아 수가  월간 기준으로 9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통계청이 발표한  2011년 1월 인구동향을 보면  1월 출생아 수는 4만 7천5백 명으로 지난해 1월보다 10.7% 증가했습니다.



   이는 4만 8천5백 명을 기록한  2002년 1월 이후 9년 만에 최고치입니다.



   출생아 수를 시도별로 보면  경기도가 만 2천3백 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서울이 9천5백 명을 기록하는 등 16개 시도에서 모두 증가했습니다.



   이에 대해 통계청은  지난해 1월 출생아 수가 4만 2천9백 명으로  2007년 이후 가장 적었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2011년 1월 출생아 수가  큰 폭으로 늘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지난 1월 혼인 건수는 2만 6천8백 건으로 1년 전보다 1.9% 늘었고, 이혼 건수는 9천 건을 기록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2% 감소했습니다.
  • 1월 출생아 수, 월간 기준 9년 만에 최대
    • 입력 2011-03-23 11:35:08
    • 수정2011-03-23 13:34:27
    경제
지난 1월에 태어난 신생아 수가  월간 기준으로 9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통계청이 발표한  2011년 1월 인구동향을 보면  1월 출생아 수는 4만 7천5백 명으로 지난해 1월보다 10.7% 증가했습니다.



   이는 4만 8천5백 명을 기록한  2002년 1월 이후 9년 만에 최고치입니다.



   출생아 수를 시도별로 보면  경기도가 만 2천3백 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서울이 9천5백 명을 기록하는 등 16개 시도에서 모두 증가했습니다.



   이에 대해 통계청은  지난해 1월 출생아 수가 4만 2천9백 명으로  2007년 이후 가장 적었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2011년 1월 출생아 수가  큰 폭으로 늘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지난 1월 혼인 건수는 2만 6천8백 건으로 1년 전보다 1.9% 늘었고, 이혼 건수는 9천 건을 기록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2% 감소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