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80대 할머니 숨진 채 발견
입력 2011.03.23 (11:35) 사회
어제저녁 7시 30분쯤, 수원시 영통동의 한 상가 건물에서 89살 김모 할머니가 1층 바닥에 쓰러져 숨져 있는 것을 상점 종업원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경찰은 숨진 김 할머니가 평소 지병을 앓으면서 짐이 되기 싫다는 말을 자주 했다는 가족의 말에 따라, 스스로 목숨을 끊었을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 80대 할머니 숨진 채 발견
    • 입력 2011-03-23 11:35:27
    사회
어제저녁 7시 30분쯤, 수원시 영통동의 한 상가 건물에서 89살 김모 할머니가 1층 바닥에 쓰러져 숨져 있는 것을 상점 종업원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경찰은 숨진 김 할머니가 평소 지병을 앓으면서 짐이 되기 싫다는 말을 자주 했다는 가족의 말에 따라, 스스로 목숨을 끊었을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