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다국적군, 리비아 나흘째 공습
입력 2011.03.23 (11:43) 국제
리비아에 대한 서방 다국적군의 공습이 나흘째 계속됐습니다.

오늘 새벽 3시 40분쯤, 리비아 수도 트리폴리에서는 두 차례 폭발음이 들리고 10여 분 동안 대공포탄의 섬광이 목격됐다고 현지 외신 기자들은 전했습니다.

하지만 어디가 정확한 목표인지, 또 무엇이 파괴됐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다국적군 공습 이후 처음으로 카다피 국가원수가 공개 석상에 모습을 나타냈습니다.

카다피는 공습 이후인 오늘 오전 6시쯤, 밥-알-아지지야 트리폴리 관저 요새에서 지지자들 앞에 나타나 결사 항전을 다짐하며 건재를 과시했습니다.

카다피 군의 반격도 거세지고 있습니다.

알자지라 방송 등은 카다피군이 탱크를 앞세워 반군의 일부가 남아 있는 미스라타와 진탄 등 서부지역을 맹공격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미스라타에서는 카다피 군의 공격으로 40여 명이 숨지고 3백 명 이상이 다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군사 행동 이외에 카다피에 대한 다양한 압박 방법도 동원되고 있습니다.

북대서양 조약기구, 나토는 리비아 해상을 봉쇄하고 무기와 용병을 수송하는 것으로 의심되는 선박에 대한 제지에 나섰습니다.

미국도 리비아 국영 석유 회사와 관련된 14개 기업을 제재 대상으로 추가 지정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국과 영국, 프랑스 정상들은 나토가 리비아에 대한 작전 지휘권을 행사해야 한다는데 합의했습니다.
  • 다국적군, 리비아 나흘째 공습
    • 입력 2011-03-23 11:43:58
    국제
리비아에 대한 서방 다국적군의 공습이 나흘째 계속됐습니다.

오늘 새벽 3시 40분쯤, 리비아 수도 트리폴리에서는 두 차례 폭발음이 들리고 10여 분 동안 대공포탄의 섬광이 목격됐다고 현지 외신 기자들은 전했습니다.

하지만 어디가 정확한 목표인지, 또 무엇이 파괴됐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다국적군 공습 이후 처음으로 카다피 국가원수가 공개 석상에 모습을 나타냈습니다.

카다피는 공습 이후인 오늘 오전 6시쯤, 밥-알-아지지야 트리폴리 관저 요새에서 지지자들 앞에 나타나 결사 항전을 다짐하며 건재를 과시했습니다.

카다피 군의 반격도 거세지고 있습니다.

알자지라 방송 등은 카다피군이 탱크를 앞세워 반군의 일부가 남아 있는 미스라타와 진탄 등 서부지역을 맹공격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미스라타에서는 카다피 군의 공격으로 40여 명이 숨지고 3백 명 이상이 다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군사 행동 이외에 카다피에 대한 다양한 압박 방법도 동원되고 있습니다.

북대서양 조약기구, 나토는 리비아 해상을 봉쇄하고 무기와 용병을 수송하는 것으로 의심되는 선박에 대한 제지에 나섰습니다.

미국도 리비아 국영 석유 회사와 관련된 14개 기업을 제재 대상으로 추가 지정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국과 영국, 프랑스 정상들은 나토가 리비아에 대한 작전 지휘권을 행사해야 한다는데 합의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