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코스닥업체서 돈받은 금감원 전 직원 구속
입력 2011.03.23 (16:14) 사회
유상증자를 도와주겠다며 코스닥 상장업체 대표로부터 수억 원을 받아 챙긴 금융감독원 전 직원이 검찰에 구속됐습니다.

서울남부지검 형사5부는 코스닥 상장업체 P사로부터 금융감독원 로비 명목으로 7억 원을 받은 혐의로 금감원 전 직원 41살 김모 씨를 구속했습니다.

김 씨는 지난 2008년 금감원 선임조사역으로 근무하면서 P사 대표 이 모씨로부터 유상증자를 도와달라는 부탁을 받고 금감원 로비 명목으로 1억 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김 씨는 또 금감원을 퇴사하고 P사에 등기 이사로 영입된 뒤 가장납입방식으로 유상증자를 할 수 있도록 금감원에 알선해주겠다며 두 차례에 걸쳐 6억 원을 받은 혐의도 함께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김 씨에게 돈을 준 P사 전 대표 이모씨에 대해서도 가장납입을 통해 자금을 빼돌렸는지 등에 대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또 김 씨가 실제로 금감원을 상대로 로비를 벌였는지에 대해서도 수사하고 있습니다.
  • 코스닥업체서 돈받은 금감원 전 직원 구속
    • 입력 2011-03-23 16:14:32
    사회
유상증자를 도와주겠다며 코스닥 상장업체 대표로부터 수억 원을 받아 챙긴 금융감독원 전 직원이 검찰에 구속됐습니다.

서울남부지검 형사5부는 코스닥 상장업체 P사로부터 금융감독원 로비 명목으로 7억 원을 받은 혐의로 금감원 전 직원 41살 김모 씨를 구속했습니다.

김 씨는 지난 2008년 금감원 선임조사역으로 근무하면서 P사 대표 이 모씨로부터 유상증자를 도와달라는 부탁을 받고 금감원 로비 명목으로 1억 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김 씨는 또 금감원을 퇴사하고 P사에 등기 이사로 영입된 뒤 가장납입방식으로 유상증자를 할 수 있도록 금감원에 알선해주겠다며 두 차례에 걸쳐 6억 원을 받은 혐의도 함께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김 씨에게 돈을 준 P사 전 대표 이모씨에 대해서도 가장납입을 통해 자금을 빼돌렸는지 등에 대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또 김 씨가 실제로 금감원을 상대로 로비를 벌였는지에 대해서도 수사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